전체메뉴

donga.com

‘금녀의 벽’ 깬 마라토너, 50년전 번호 달고 완주
더보기

‘금녀의 벽’ 깬 마라토너, 50년전 번호 달고 완주

김수연기자 , 조은아 기자 입력 2017-04-19 03:00수정 2017-04-1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967년 보스턴대회 ‘여성’ 숨겨 실격… ‘달릴 자유’ 공론화… 5년뒤 출전허용
이번엔 70세 나이로 당당히 결승선… “다가올 50년은 더 나아질 것”
미국인 캐서린 스위처 씨(가운데)가 17일(현지 시간) 50년 만에 다시 보스턴마라톤 결승선을 통과한 뒤 기쁨을 만끽하고 있다(첫번째 사진). 그는 여성 출전이 금지됐던 1967년 몰래 참가했다가 감독관의 제지를 받고 실격 처리됐다(두번째 사진). 50년 전 첫 출전 때의 참가번호도 261번이었다. 보스턴=AP 뉴시스·CNN 화면 캡처
1967년 미국 보스턴마라톤에 몰래 출전해 금녀의 벽을 깼던 캐서린 스위처 씨(70)가 17일(현지 시간) 50년 전 참가번호를 그대로 달고 다시 출전해 결승선에 들어왔다.

CNN에 따르면 시러큐스대에서 저널리즘을 전공하던 스위처 씨는 1967년 보스턴마라톤에 261번을 달고 출전했다. 공식 등록하고 참가번호를 받아 출전한 여성은 그가 처음이었다. 당시 여성은 마라톤 참가가 금지돼 있었다. 마라톤계가 여성이 마라톤을 하면 다리가 굵어지고, 가슴에 털이 나며, 생식 능력이 저하될 수 있다는 불합리한 이유를 들어 출전을 허락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스위처 씨는 자신의 이름을 이니셜로만 적어 여성임을 눈치채지 못하게 했다. 뒤늦게 여성임을 간파한 감독관은 6km 구간을 통과하던 그의 목덜미를 낚아채며 제지했다. 스위처 씨는 자신과 동행한 코치와 남자친구의 도움으로 무사히 4시간 20분 만에 풀코스(42.195km)를 완주했다. 하지만 주최 측은 끝내 그를 실격 처리했다. 50년 뒤 70대의 나이로 다시 도전한 스위처 씨의 마라톤 기록은 4시간 44분 31초로 50년 전에 비해 24분 늦어졌다.

50년 전 그가 제지당하는 장면이 담긴 사진은 ‘여성의 달릴 자유’를 공론화하는 계기가 됐다. 4년 뒤인 1971년 제2회 뉴욕마라톤에서부터 여성의 마라톤 참가가 허용됐다. 이듬해 보스턴마라톤까지 여성 참가를 허용하면서 마라톤에서 금녀의 벽은 사라지게 됐다.

스위처 씨는 이번까지 39번이나 풀코스에 도전하며 마라톤에 대한 사랑을 이어 갔다. 그는 17일 마라톤을 완주한 뒤 가진 언론 인터뷰에서 “50년 전 보스턴 거리에서 일어났던 일은 내 인생과 다른 사람들의 인생을 완전히 바꿨다”며 “오늘 레이스는 지난 50년을 축하하는 의미였고, 다가올 50년은 더 나을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보스턴마라톤 조직위원회는 스위처 씨의 번호인 261번을 영구 결번으로 지정하기로 결정했다.
 
김수연 기자 sykim@donga.com·조은아 기자
#캐서린 스위처#1967년 보스턴 마라톤 대회#달릴 자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