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자작시 더해 ‘어머니’ 개정판 낸 MB, “참으라는 모친 말씀이 나를 지탱”
더보기

자작시 더해 ‘어머니’ 개정판 낸 MB, “참으라는 모친 말씀이 나를 지탱”

박성진 기자 입력 2017-04-06 03:00수정 2017-04-0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저는 빗나갈 수밖에 없는 조건을 타고났지만 어머니 덕분에 바로 설 수 있었습니다. 여러분 각자에게도 저에게 있어 어머니와 같은 한 줄기의 끈이 반드시 있다고 믿습니다. 그 질긴 끈을 찾아내 붙잡길 바랍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MB)이 5일 어머니 고 채태원 여사에 대한 그리움을 담은 책 ‘어머니’(사진)의 개정판 서문에 밝힌 내용이다. MB는 2007년 3월 대선을 앞두고 출간했던 이 책에 어머니와의 에피소드를 엮은 연작시 5편 등을 추가해 10년 만에 개정판을 냈다.

채 여사는 이 전 대통령이 학생운동으로 투옥됐다가 출소한 지 두 달이 채 지나지 않은 1964년 12월 55세의 나이에 지병으로 별세했다. 이 전 대통령은 책에서 “감옥에 간 막내아들 때문에 애를 태우며 병고를 견디시다 내가 출소하자 마음을 놓으신 것”이라며 “불효자의 눈물은 뜨거웠고 통곡은 서러웠다”고 적었다.

이 전 대통령은 “힘든 고비가 있을 때마다 나를 지탱해 준 것은 ‘참고 견디면 이 다음에 잘될 것’이란 어머니의 가르침”이라며 “어린 시절 술지게미로 배를 채우고 영양실조에 걸렸어도 ‘당당함’을 잃지 않은 이유는 강직한 어머니 때문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이 시대를 살아가는 청년들에게 실망할 수는 있지만 좌절해선 안 된다는 말을 꼭 전하고 싶었다”는 말도 덧붙였다.

박성진 기자 psjin@donga.com
#이명박#mb#어머니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