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gA.com

전체검색

무료만화

dongA.com


박범계 “‘검찰 출두’ 박근혜, 혐의 중 최고는 ‘78억 송금’ 뇌물수수”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03-21 08:14:00 수정 2017-03-21 09:32:54

|
폰트
|
뉴스듣기
|

닫기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사진=박범계 의원 SNS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은 21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검찰에 출두하는 것과 관련, “어떠한 경우라도 법과 원칙이 가장 중요하다”면서 “13개항에 이르는 혐의 중 최고는 78억 최순실 정유라 코어스포츠(비덱스포츠의 전신)에 송금한 뇌물수수”라고 진단했다.

판사 출신인 박범계 의원은 20일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내일(21일) 드디어 박근혜 전 대통령이 검찰에 출두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포토라인에서 내놓을 메시지가 궁금하지 않으냐”면서 “‘진실은 밝혀질 것이다’라는 지난번 삼성동 자택에서의 입장문의 연속선상에서 법정투쟁을 선언할지, 아니면 피의사실을 인정하고 참회의 말을 할지 자못 궁금하다”고 밝혔다.

이어 “전자는 정국에 큰 변화를 못 이끌겠지만, 후자는 검찰을 비롯 여러 정치세력에 고민을 꽤 안겨줄 것”면서 “그러나 어떠한 경우라도 법과원칙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13개항에 이르는 혐의 중 최고는 78억 최순실 정유라 코아에 송금한 뇌물수수”라며 “특가법에 해당되어 무기징역 또는 10년 이상으로 법정형이 규정되어 최고 30년까지이고, 무기가 아니고 유기징역형을 선택하더라도 여러 범죄가 경합하여 1/2 경합범가중이라는 것을 하면 최고 45년까지 선고할 형의 범위가 넓어진다. 더군다나 특가법에 따라 반드시 벌금형을 병과하도록 되어있고, 이 경우 수뢰액 78억의 2배에서 5배까지 156억에서 350억까지의 범위내 벌금 선고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그만큼 검찰과 특검에 의해 기소된 내용은 상상을 불허할 만큼 위중하다”면서 “그러하기에 박 전통의 메시지는 단순 명쾌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추천해요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댓글쓰기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

오늘의 dongA.com

트위터 페이스북 마이뉴스 설정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