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KCC 김천공장에 ‘그라스울’ 생산라인 완공
더보기

KCC 김천공장에 ‘그라스울’ 생산라인 완공

이샘물 기자 입력 2017-03-21 03:00수정 2017-03-2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무기섬유 보온 단열재… 4월 생산
정몽진 KCC 회장(가운데)이 16일 경북 김천공장에서 그라스울 생산라인 1호기에 불씨를 심는 화입(火入)식을 진행하고 있다. KCC 제공

KCC가 경북 김천공장 내에 무기섬유 보온 단열재인 ‘그라스울’ 생산라인 1호기를 완공했다.

KCC는 16일 김천공장에서 그라스울 1호기의 안전 기원제(祭)와 가열장치에 불씨를 심는 화입식을 진행했다고 20일 밝혔다. 이 생산라인은 연간 3만 t 규모로 다음 달 상업생산을 시작한다. 이날 행사엔 정상영 KCC 명예회장, 정몽진 KCC 회장, 정몽익 KCC 사장, 정몽열 KCC건설 사장을 포함한 임직원과 국내외 협력업체 대표 등이 참석했다.

KCC 김천공장은 2012년부터 세라믹화이버, 미네랄울, 미네랄울 천장재 등 무기 단열재를 생산해왔다. 이 제품들은 모두 불에 타지 않아 화재가 발생해도 대형 화재로 번지지 않도록 하는 건축자재다.

그라스울 생산설비 신설로 KCC 김천공장은 무기섬유 보온 단열재의 종합 생산메카로 입지를 굳히게 됐다. KCC에 따르면 해외 업체 중에서도 이 같은 무기섬유 종합생산기지를 보유한 곳은 없다.

KCC 관계자는 “김천공장 그라스울 라인 구축으로 무기단열재 전 제품의 생산라인업을 갖추게 됐다. 특히 공장이 국내 물류의 중심지역에 위치해 원활한 제품 공급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이샘물 기자 evey@donga.com
#kcc#김천공장#그라스울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