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대선 테마주 조심… 절반이상이 실적 악화
더보기

대선 테마주 조심… 절반이상이 실적 악화

신민기기자 입력 2017-03-21 03:00수정 2017-03-2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기 대선 국면에 접어들면서 일부 대선 테마주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그러나 테마주로 언급된 종목 중 절반 이상이 실적 악화 기업인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금융정보회사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최근 대선 테마주로 언급된 종목 82개 중 23개 기업이 지난해 영업 손실을 본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보다 영업이익이 감소한 곳은 25개였다. 영업손실을 냈거나 영업이익이 줄어든 기업이 58.5%에 달한 것이다.

그런데도 테마주의 주가는 실적과 관계없이 상승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안이 발의되기 직전 거래일인 지난해 12월 1일부터 이달 17일까지 조사 대상 82개 종목의 주가는 평균 10.1% 올랐다. 같은 기간 코스피가 9.1%, 코스닥이 3.2% 오른 것과 비교하면 더 큰 폭으로 상승한 것이다.

이들 테마주는 실적 등 기업 기초 여건보다는 대선 주자와의 근거 없는 인맥이나 풍문 등에 따라 급등락을 반복했다. 이에 따라 금융당국은 150개 종목을 대선 테마주로 분류해 집중 감시하고 있다. 한국거래소는 이상 급등락을 보이는 정치 테마주에 대해선 관련 풍문이 사실이 아닐 경우 적극적으로 해명 공시를 하도록 유도하고 있다.

신민기 기자 minki@donga.com
#대선#테마주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