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코오롱생명과학, 5000억 기술수출 ‘대박’
더보기

코오롱생명과학, 5000억 기술수출 ‘대박’

최고야기자 입력 2016-11-02 03:00수정 2016-11-0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퇴행성관절염 치료제 ‘인보사’ 日미쓰비시다나베와 계약
시판 후엔 로열티도 별도로 받아
 코오롱생명과학은 1일 일본 미쓰비시다나베제약과 퇴행성관절염 세포 유전자 치료제 ‘인보사’에 대한 기술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총수출액은 5000억 원으로 국내 제약 및 바이오 업체가 단일 국가를 상대로 기술을 수출한 사례 가운데 역대 최고액이다.

 코오롱생명과학은 이번 기술 수출 계약을 통해 미쓰비시다나베제약으로부터 계약금 273억 원을 우선 받는다. 이후 일본 내 임상 개발과 상업화에 따른 단계별 기술료로 4716억 원을 추가로 받게 된다. 지난해 코오롱생명과학 매출이 1211억 원인 것과 비교하면 4배에 가까운 금액이다. 시판 후에는 실적에 따른 로열티를 별도로 받는다. 미쓰비시다나베제약은 인보사의 일본 시장에 대한 독점적 개발·판매 권리를 갖고 현지 임상시험과 품목 허가 취득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인보사는 코오롱생명과학이 세계 최초로 내놓은 퇴행성관절염 세포 유전자 치료제다. 무릎 내에 직접 약물을 투여한다. 세포 유전자 치료제는 유전자 전달체를 이용해 치료 유전자를 인체에 전달해 질병을 치료하는 원리를 이용한다. 코오롱생명과학은 국내 임상시험을 통해 인보사를 1회 주사하면 1년 이상 통증 완화 효과가 지속된다는 것을 인정받았다. 지난해 임상 3상을 마치고 시판을 위해 7월부터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최종 품목 허가 심사를 받고 있는 상태다. 코오롱생명과학 관계자는 “개발이 어려운 세포 유전자 치료제 신약은 전 세계에서 아직까지 8종밖에 최종 판매 허가를 받지 못했다”라며 “국내 업체로는 처음으로 세포 유전자 치료제 시판을 눈앞에 두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보사는 기존 퇴행성관절염 치료제들이 수술을 동반해야 하는 경우가 대부분인데 주사로 약물 투여하면 곧바로 환자가 자유롭게 활동할 수 있어 사용이 간편하다는 게 강점이다. 미쓰비시다나베제약 측은 이를 앞세워 2530만 명에 이르는 일본 퇴행성관절염 환자를 공략할 계획이다. 이우석 코오롱생명과학 대표는 “엄격한 품질 관리로 유명한 일본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출한 덕분에 향후 다른 국가에 대한 수출도 탄력을 받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주요기사

최고야 기자 best@donga.com
#코오롱생명과학#기술수출#퇴행성관절염#인보사#미쓰비시다나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