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불어라 미풍아’ 14.1% 자체최고시청률 기록…상승세 계속 될까
더보기

‘불어라 미풍아’ 14.1% 자체최고시청률 기록…상승세 계속 될까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6-09-05 09:53수정 2016-09-05 09: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불어라 미풍아’ (극본 김사경, 연출 윤재문) 4회가 시청률 14.1%(TNmS 수도권 기준)로 자체최고시청률을 기록했다.

4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불어라 미풍아’ 4회에서는 금실(금보라)이 장고(손호준)에게 든든한 처가를 만들어줄 목적으로 희라(황보라)와 만날 자리를 만들었다. 하지만 약속장소로 가던 장고와 희라는 주차장에서 만나 실랑이를 벌였고, 두 사람의 첫 만남은 이렇게 악연으로 시작됐다.

희라는 청자와 금실에게 이상한 사람을 만났다고 전했다. 장고라고 생각하지 못한 금실은 “앞으로 이상한 일을 당하면 우리 아들한테 연락해. 우리 아들 변호사야”라고 말해 시청자들의 웃음보를 자극했다.

한편, 미풍(임지연)은 변호사 사무실에서 만난 장고를 한눈에 알아봤고, 장고 역시 점차 미풍이 승희일 것이라는 확신을 했다. 미풍이 오르골 소리에 장고의 사무실 안까지 들어갔고, 장고가 김미풍의 손을 붙잡으며 “너 승희 맞지. 내가 아는 김승희”라고 말해 설렘을 유발했다.

한편, 5회 예고에서는 장고가 미풍에게 보증금 없이 들어갈 수 있는 집이 있다며 자신의 집 앞으로 데려가는 모습이 그려져 두 사람의 스토리에 궁금증이 쏠린다.

왈가닥 탈북녀 ‘미풍’과 서울촌놈 인권변호사 ‘장고’가 천억 원대 유산 상속 등을 둘러싼 갈등을 극복해 가며 진정한 사랑과 소중한 가족을 찾아가는 이야기인 ‘불어라 미풍아’는 매주 토, 일요일 저녁 8시 45분에 방송된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