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디어 마이 프렌즈’ 노희경 종영 소감 “내 잔인함에 내가 소름이 돋았다”
더보기

‘디어 마이 프렌즈’ 노희경 종영 소감 “내 잔인함에 내가 소름이 돋았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6-07-04 14:43수정 2016-07-04 14: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tvN 금토드라마 ‘디어 마이 프렌즈’의 극본을 맡은 노희경 작가가 종영 소감을 전했다.

노희경 작가는 “작가가 돼서 이렇게 잔인해도 되나. 드라마의 결말을 쓰며, 내 잔인함에 내가 소름이 돋았다”라고 글을 시작했다.

그는 “아무리 포장해도 이 드라마의 결론은 ‘부모님들, 자식들에게 의지하지 마세요’, ‘우리 살기 바빠요’, ‘그러니 당신들은 당신들끼리 알아서 행복하세요’, ‘우리는 이제 헤어질 시간이에요.’, ‘정 떼세요’, ‘서운해 하지 마세요’. ‘어쩔 수 없잖아요’ 그것이 아닌가 싶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세상의 모든 부모에게 쓰는 내내, 끝난 후에도 참 많이 미안했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하나, 나도 누구도 결국은 부모들이 걸어간 그 길 위에 놓여있단 거다. 전혀 다른 길 위에 놓인 게 아니라”라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노희경 작가는 ‘디어 마이 프렌즈’를 이끌어온 배우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그는 “드라마를 함께한 친애하는 나의 늙은 동료 배우 선생님들, 완이를 내세워 내뱉은 살벌한 작가의 꼰대 뒷담화에 마음도 아리셨을 텐데 너그러이 괜찮다 받아주신 것, 눈물나게 감사한 마음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더러는 아파서, 불편해서, 이 드라마를 보고 싶지 않다고 하는 시청자도 있는데 당신들은 당신들의 불편한 이야기를 온몸으로 마주하고 서서, 표현하면서, 얼마나 막막하고 두려우셨을까, 가슴이 먹먹하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그리고 배운다. 나도 당신들처럼 어떤 미래가 닥쳐도 내 앞에 주어진 길을 피하지 않고 당당하게 치열하게 걸어가리라. 도망치지 않으리라. 웃음도 잃지 않으리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노희경 작가는 “혼자서도 빛나는 길마다 하고, 기꺼이 이 힘든 드라마의 짐꾼이 되어준 고현정 씨에게 고마운 마음이다”라며 “어른들 잘 모셔준 홍종찬 감독님, 김윤창님, 이승규님, 김순용님, 이병성님, 진효승님, 이강현님, 홍수희님, 최인희님, 박인철님, 신숙님 외 젊은 나의 동료들 그리고 제작사와 방송사에게도 감사한 마음을 전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2일 종영한 ‘디어 마이 프렌즈’ 16회는 평균 7.2%, 최고 9.5%(닐슨코리아 기준·케이블 가입자 기준· 전국 시청률)를 기록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