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새누리 의원도 무더기 친인척 채용
더보기

새누리 의원도 무더기 친인척 채용

강경석기자 입력 2016-06-30 03:00수정 2016-06-3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인숙 - 김명연 - 송석준 - 한선교
與비대위 “8촌 이내 보좌진 금지”
더불어민주당 서영교 의원의 친인척 채용 논란에 이어 새누리당 박인숙 의원도 초선이던 19대 국회 때부터 5촌 조카와 동서를 인턴, 5급 비서관으로 각각 채용한 사실이 드러났다. 논란이 일자 박 의원은 29일 기자회견을 갖고 “이유를 막론하고 국민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해당 보좌진은 모두 면직 조치했고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간사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새누리당은 이날 혁신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국회의원 본인 및 배우자의 8촌 이내 친인척 채용을 금지하기로 의결했다. 하지만 당내 친인척 채용 사례가 속속 드러나면서 난처한 상황에 처하게 됐다. 당장 김명연 의원이 2012년 총선에서 자신을 도왔던 옛 동서를 4급 보좌관으로 채용했다가 논란이 불거지자 이날 사표를 수리했다. 송석준 의원 역시 조카를 수행비서로 채용했지만 당 방침에 따라 정리하기로 했다. 한선교 의원실의 보좌관도 정책 담당으로 일해 왔지만 한 의원과 친척 사이여서 최근 서 의원 문제가 불거지자 먼저 사표를 제출했다고 한다.

김희옥 비대위원장과 정진석 원내대표는 이날 당 소속 의원들에게 “8촌 이내 친인척 보좌진 채용 금지, 보좌진 허위 임용 및 급여 유용 금지를 결정해 해당 사항이 있다면 시정 조치해 달라”고 당부했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도 의원들에게 서한을 보내 내부 단속에 나섰다. 친인척 채용뿐만 아니라 근무 없이 월급만 수령하는 ‘유령 채용’, 보좌관을 국회가 아닌 지역 사무소에 상주시키는 행위 등을 지양해 달라고 당부했다.

하지만 친인척 채용 관행이 근절되긴 어려울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국회 관계자는 “국회의원실 회계 담당자나 의원의 일거수일투족을 꿰고 있는 수행비서의 경우 보안 차원에서 친인척을 채용하는 경우가 많았다”며 “법으로 금지하지 않는 이상 관행을 뿌리 뽑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강경석 기자 coolup@donga.com
#새누리#친인척#보좌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