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방우영 조선일보 상임고문 8일 오전 별세
더보기

방우영 조선일보 상임고문 8일 오전 별세

손효림기자 입력 2016-05-08 11:45수정 2016-05-08 15: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방우영 조선일보 상임고문(사진)이 8일 오전 11시 7분 숙환으로 별세했다. 항년 88세.

방 고문은 올해 초 심근경색으로 혈관 이식 수술을 받은 뒤 회복하던 중 합병증이 갑자기 악화돼 별세한 것으로 알려졌다.

방 고문은 1928년 평북 정주 출생으로 서울 경신고, 연희전문학교(연세대학교) 상과를 나왔다. 1952년 조선일보에 공무국 견습생으로 입사한 후 사회부, 경제부 기자로 8년 동안 활동한 뒤 1960년 조선일보 방계 회사인 아카데미극장 대표를 맡았다. 1962년 조선일보 상무로 복귀해 1963년 발행인, 1964년 전무 대표이사가 됐고 1970년 대표이사 사장에 취임했다. 1993년 형인 고 방일영 씨가 회장에서 물러나면서 조선일보 대표이사 회장이 됐으며 2003년 조선일보 명예회장, 2010년 상임고문에 추대됐다.

한국언론연구원 이사장, 한독협회 회장, 연세대재단 이사장 등도 역임했다. 저서로는 ‘조선일보와 45년’을 비롯해 2008년 팔순 회고록 ‘나는 아침이 두려웠다’ 등이 있다. 올 1월 미수(만 88세) 기념 문집 ‘신문인 방우영’도 출간됐다. 유족은 방성훈 스포츠조선 대표이사 등이 있다. 빈소는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특1호실에 차려지며 8일 오후 6시부터 조문을 받기로 했다. 5일장으로 치러지며 발인은 12일.

주요기사

손효림 기자 arysso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