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朴대통령 “세월호특조위 연장? 국민세금 많이 드는데…”
더보기

朴대통령 “세월호특조위 연장? 국민세금 많이 드는데…”

장택동 기자 입력 2016-04-27 03:00수정 2016-04-2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4·13총선 이후]“靑행정관 어버이연합 집회개입 의혹… 사실 아니라고 분명히 보고 받았다” 박근혜 대통령은 26일 야당에서 주장하고 있는 4·16세월호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 활동 시한 연장에 대해 “국민 세금이 많이 들어가는 문제”라며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박 대통령은 “그동안 재정이 150억 원 정도 들어갔고, 그것을 정리해 서류를 만들어서 해 나가려면 (추가) 재정이 들어갈 것”이라며 “국회에서 이런저런 것을 종합적으로 잘 협의하고 판단할 문제”라고 국회에 공을 넘겼다. 4·13총선 이후 국민의당은 특조위 활동 시한을 연장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세월호 특별법 개정이 필요하다고 주장했고, 더불어민주당도 찬성하고 있다.

박 대통령은 야당과 일부 언론에서 제기하고 있는 ‘청와대 모 행정관이 어버이연합에 일본군 위안부 협상을 지지하는 집회 개최를 지시했다’는 의혹과 관련해선 “지시를 해서 어떻게 했는지가 문제가 되고 있는데 그것은 사실이 아니라고 분명히 보고를 받았다”고 말했다.

어버이연합의 활동을 두고는 “(시민단체들이) 다 자신들의 가치와 추구하는 바가 있기 때문에 다양한 활동을 하는 단체들에 대해 이것은 좋고 저것은 나쁘다고 대통령이 공개적으로 얘기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만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은 “혹시나 했지만 역시나로 끝났다. 불통의 리더십을 확인했다”며 평가절하 했다.

장택동 기자 will71@donga.com
#박근혜#어버이연합#집회개입#세월호특조위#세금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