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여야 텃밭 ‘부동층의 반란’
더보기

여야 텃밭 ‘부동층의 반란’

민동용기자 , 우경임기자 입력 2016-04-08 03:00수정 2016-04-12 10:4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선택 4·13 총선/총선 D-5]TK서 번지는 ‘여당경고론’… 호남서 힘받는 ‘대안야당론
“與후보 지지” 38.9% 그쳐… 국민의당 지지율 50% 육박
4·13총선이 8일로 닷새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여야 ‘텃밭’이 밑바닥부터 요동치고 있다. 대구 경북에서는 ‘여당 경고론’이, 호남에서는 ‘대안 야당론’이 힘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야의 핵심 지지 기반에서 일고 있는 물결이 수도권 등 다른 지역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동아일보와 시대정신연구소가 6일 대구 경북 및 광주 전라 지역 유권자 각각 1028, 1143명을 상대로 한 의식조사 결과 대구 경북에서 ‘국정 안정을 위해 여당 후보를 지지해야 한다’에 동의한 응답은 38.9%에 그쳤다. 반면 ‘지역 미래정치를 위해 무소속 후보도 지지해야 한다’(29.3%), ‘인물이 괜찮으면 야당 후보도 지지해야 한다’(25.4%)는 응답자도 적지 않았다. 무소속이나 야당 후보를 지지해야 한다는 응답(54.7%)이 ‘여당 후보 지지’보다 15.8%포인트 높게 나타난 것이다.

대구 경북의 여당 후보 지지율은 새누리당 지지율(57.0%)보다 18.1%포인트나 낮았다. 그동안 특히 대구의 일부 지역 여론조사에서 나타난 새누리당의 정당 지지도와 후보 지지도의 큰 격차가 지역 전체에서도 입증된 셈이다.

호남에서는 국민의당의 정당 지지율이 49.5%를 나타냈다. 더불어민주당은 그 절반을 조금 넘는 25.5%였다. 응답자의 30.6%는 ‘더민주당으로는 정권 교체가 불가능하다’에 동의했고, ‘국민의당은 야권 분열 세력’이라는 응답이 28.1%였다. 이날 발표된 리얼미터 조사에서도 국민의당 호남 지지율은 50.8%를 기록했다.

관련기사

여당 경고론과 대안 야당론의 흐름이 점점 더 굳어질지, 막판 조정을 거치며 변화할지는 각 당의 선거 전략에 따라 달라질 것으로 보인다. 7일 현재 새누리당은 151석, 더민주당은 110석, 국민의당은 40석을 목표로 잡고 있다.

엄경영 시대정신연구소장은 “대구 경북발(發) 여당 경고론은 인접한 부산 울산 경남의 여당 후보들에게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전망했다. 호남의 국민의당 강세에 대해서는 “야권 분열의 책임이 있다면서도 당 지지율은 상승했다”며 “수도권에서 2위 후보에게 야권 표가 집중되면서 정당 투표는 국민의당에 쏠릴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한편 총선에는 처음 도입된 사전투표가 8, 9일 실시된다. 이번 조사는 자동응답전화(ARS)를 통한 유선전화 100%로 실시했다. 응답률은 4.9%,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서 ±2.9%포인트다.

민동용 mindy@donga.com·우경임 기자


#여당경고론#대안야당론#국민의당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