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압데슬람 예고에도 테러 못막은 벨기에
더보기

압데슬람 예고에도 테러 못막은 벨기에

황인찬기자 입력 2016-03-23 03:00수정 2016-03-23 04: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벨기에 공항-지하철역 연쇄테러]수사당국에 “새로운 테러 준비” 진술
공범 라크라위 공개수배 했지만 허사
22일 브뤼셀에서 발생한 연쇄 테러는 예고된 테러였다. 벨기에 수사 당국은 테러 발생 이틀 전 붙잡은 테러 용의자로부터 “새로운 테러를 계획했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다른 용의자 검거에 총력을 집중했지만 참사를 막지 못했다.

최근 벨기에는 테러와의 전쟁을 끝낼 전기를 마련한 듯했다. 지난해 11월 13일 ‘파리 테러’의 주범인 살라 압데슬람(26)을 18일 오후 브뤼셀의 은신처에서 체포했기 때문이다. 압데슬람은 과감했다. 이후 이어진 경찰 조사에서 그가 “브뤼셀에서 새로운 테러를 준비했으며 그것은 실제 일어날 수도 있었다”고 진술했다고 디디에 렝데르 벨기에 외교장관이 20일 공개했다. 렝데르 장관은 “압데슬람의 은신처에서 중화기를 비롯한 다량의 무기를 발견했고 브뤼셀에서 압데슬람을 중심으로 형성된 새로운 네트워크도 확인했다”고 밝혔다.

다급해진 벨기에는 21일 압데슬람과 함께 파리 테러에 가담한 공범으로 지금까지 수피아네 카얄이라는 가명으로 알려진 나짐 라크라위(24·사진)의 신원을 확보한 뒤 공개 수배에 나섰다. 압데슬람이 숨어 있던 은신처에서 라크라위의 DNA 흔적이 발견돼 이들이 최근까지 함께 머물며 새로운 테러를 모의한 정황이 나온 것이다.

이번 테러와 압데슬람의 체포가 연관이 있는지는 아직 명확하지 않다. 하지만 벨기에가 어느 때보다 테러 방지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는 가운데 이번 연쇄 테러가 발생한 사실만은 변함없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이번 브뤼셀 테러가 보여주는 가장 기본적이고 중요한 사실은 테러범들이 마음만 먹으면 실제로 테러를 일으킬 수 있다는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또 압데슬람이 파리 테러 이후 유럽 수사 당국의 눈을 피해 127일 동안 도주 행각을 벌일 수 있었던 것은 친구와 가족 10여 명이 도왔기 때문이다. 흔히 테러집단인 ‘이슬람국가(IS)’ 조직원들을 ‘외로운 늑대’ ‘고독한 행동가’로 부르지만 실제는 크고 작은 인적 네트워크가 그들을 지원해온 것이다. 가디언은 “IS와 알카에다 같은 테러집단은 국제적인 테러집단으로 불리지만 지난 수십 년 동안 유럽에서 발생한 테러는 해당 지역민이, 지역에 있는 장소를 대상으로, 지역에서 구할 수 있는 자원과 무기로 행한 것들이다”라고 분석했다.

황인찬 기자 hic@donga.com
관련기사
#압데슬람#벨기에#브뤼셀#연쇄테러#테러#is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