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gA.com

전체검색

무료만화

dongA.com


중국 은행들, 북한계좌 동결 나섰다

구자룡특파원

입력 2016-02-22 03:00:00 수정 2016-02-22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닫기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최대 工商은행 단둥지점, 북한인 계좌로 송금 차단
北핵실험-미사일 발사 뒤 거래중단銀 갈수록 늘듯


‘北中교역 중심’ 단둥은 지금… 미국의 강력한 대북제재법이 발효된 직후인 19일 중국 단둥 해관 거리에서 북한 무역상들이 과일과 잡화류가 든 박스를 리어카로 옮기고 있다. 단둥은 겉보기엔 평온했지만 주민들은 경제에 먹구름이 낄 것을 우려하고 있었다. 단둥=구자룡 특파원 bonhong@donga.com
중국 최대 은행인 공상(工商)은행의 랴오닝(遼寧) 성 단둥(丹東)분행 등 북-중 접경지역인 동북 3성의 일부 중국 은행이 최근 북한인 명의 계좌에 대해 입금과 계좌이체 서비스를 전면 중단한 것으로 확인됐다.

중국 정부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강력한 대북제재에 동참하는 방안을 저울질하는 것과 별도로 은행들이 독자적인 금융제재에 나선 것이다. 이 같은 내용은 북한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 후 처음으로 찾아간 단둥에서 미국의 대북재재법이 발효된 날(미국 시간 18일)인 19일 현지에서의 취재 결과 밝혀졌다.

랴오닝 성 선양(瀋陽)의 한 중국인 사업가는 20일 “북한의 광산 몇 곳에 투자해 광물을 중국에 들여오면서 그동안 은행을 통해 대금을 지불해 왔는데 최근 갑자기 거래하던 중국의 한 은행으로부터 북한인 계좌로는 입금이나 계좌이체를 해주지 않는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말했다. 상업은행 격인 중국의 한 은행이 북한 계좌에 대해 거래를 중단한 것은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한 7일 이후였다. 현재 북측 사업 파트너는 이 사업가에게 “빨리 돈을 보내라”고 재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은행과 별도로 공상은행 단둥분행의 한 직원은 18일과 19일 동아일보와의 두 차례 통화에서 “북한인 명의의 계좌에 대한 중국인의 입금과 계좌이체 서비스를 중단했다”며 “현재 달러화와 중국 위안화 등 모든 화폐의 입금과 계좌이체를 불허하고 있다”고 말했다. 거래가 중지된 계좌는 특정 계좌가 아니라 은행 내 모든 북한인 계좌라고 밝혔다. 입금 대상도 광물을 판 대금인지, 아니면 다른 제품을 판 돈인지를 막론하고 ‘모든 외화’를 대상으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북-중 접경지역의 중국 은행들이 북한의 4차 핵실험 도발을 계기로 선제적인 제재에 나섰음을 보여주는 것이다. 중국 은행들이 향후 유엔을 비롯한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를 앞두고 리스크를 줄이기 위해 사전에 거래 관계를 정리했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단둥은 북한 신의주와 압록강을 사이에 두고 압록강철교로 연결되는 변경(邊境)도시로 북-중 교역의 70% 이상이 이곳에서 이뤄진다. ‘북한의 생명줄’이라고도 불리는 석유도 단둥을 거쳐 압록강 하류를 통해 북한으로 공급된다. 미국의 대북제재법이 본격 시행되면 중국 기업과 금융기관이 더 큰 영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북한 근로자를 고용해 공장을 운영해 온 단둥 등지의 현지 중국 기업도 노심초사하고 있다. 미국과 한국이 대북제재법 발효와 개성공단 폐쇄로 북한의 핵무기 및 미사일 개발에 전용(轉用)되는 돈줄을 차단하자 긴장하는 분위기가 역력했다.

한 중국인 기업가는 “북한과 광물을 사고팔거나 유엔 등이 지정한 금수(禁輸) 물품을 거래하면 미국의 제재법 발효로 사업이 큰 타격을 입을 것”이라며 “주요 수출 상대국인 미국과 유럽, 한국 등이 북한 근로자를 고용해 만든 중국 제품의 수입을 차단할 것으로 보여 걱정하는 기업인이 많다”고 현지 분위기를 전했다.

단둥=구자룡 특파원 bon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추천해요

관련기사

중국 | 은행 | 북한 | 계좌 동결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댓글쓰기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

오늘의 dongA.com

트위터 페이스북 마이뉴스 설정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