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명왕성 너머에 태양계 9번째 행성 존재”
더보기

“명왕성 너머에 태양계 9번째 행성 존재”

이설 기자 입력 2016-01-22 03:00수정 2016-01-2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명왕성 퇴출’ 美 브라운 교수 주장
“망원경으로 직접 보진 못했지만, 지구 크기 5~10배… 타원형 궤도”
태양계의 9번째 행성으로 추정되는 ‘행성9(Planet Nine)’. 2006년 왜소 행성으로 격하돼 태양계 9번째 행성의 지위를 잃은 명왕성을 대체할지 주목된다. 캘리포니아공대 제공
퇴출된 명왕성을 대신할 태양계 진짜 ‘막내’가 있는 걸까.

명왕성 너머로 ‘제9의 행성(Planet Nine)’이 존재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미국 주간지 뉴요커에 따르면 캘리포니아공대(칼텍)의 마이크 브라운 교수 연구팀은 20일 세계 4대 천문학 학술지 중 하나인 ‘천문학저널’에 명왕성 바깥에 거대한 제9의 행성이 존재한다는 증거를 발견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이 논문에 따르면 제9행성의 크기는 지구의 5∼10배로, 목성 토성 천왕성 해왕성에 이어 5번째로 크다. 궤도는 타원형이며 태양과의 거리는 가장 가까울 때 약 320억 km, 가장 멀리 떨어져 있을 때는 약 1600억 km로 추정된다. 연구팀이 추산한 공전 주기는 1만∼2만 년이다.

브라운 교수는 “망원경으로 ‘제9의 행성’을 직접 보지는 못했지만 이 행성의 질량은 명왕성의 5000배는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연구팀은 6개의 작은 천체가 같은 각도로 타원형 궤도를 그리며 도는 모습을 망원경으로 관찰했다. 여러 천체가 같은 각도로 회전할 확률은 1만4000분의 1 이하로, 이들에 영향을 미치는 중력을 가진 천체가 주변에 있다는 증거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주요기사

뉴요커는 “명왕성 너머 행성의 존재를 밝히는 것은 지난 10년간 과학계의 주요 연구 주제였다”며 “세계 과학자들은 브라운 교수 연구의 신빙성을 높게 보고 있다”고 전했다. 하지만 미 항공우주국(NASA)의 행성과학국장을 포함해 일부 과학자는 “좀 더 지켜봐야 할 것”이라며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이번 연구는 2014년 브라운 교수의 제자가 일정 패턴으로 움직이는 행성을 발견한 것이 발단이 됐다.

브라운 교수는 2006년 명왕성을 행성의 지위에서 끌어내렸던 주도자다. 그는 당시 “명왕성 주변에서 명왕성보다 더 큰 행성이 발견됐다”고 주장했고, 1930년에 발견된 후 태양계 9개 행성의 막내로 인정받아 온 명왕성은 국제천문연맹(IAU)총회에서 왜소 행성으로 격하됐다.

이설 기자 snow@donga.com
#명왕성#태양계#9번째 행성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