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사설]허술한 집필진 공모로 ‘올바른 국정교과서’ 나올까
더보기

[사설]허술한 집필진 공모로 ‘올바른 국정교과서’ 나올까

동아일보입력 2015-12-12 00:00수정 2015-12-12 00: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정 역사 교과서 집필진에 선정된 상업과목 고교 교사가 그제 사퇴했다. 서울 대경상업고 김형도 교사는 9년간 상업을 가르치다 올 3월부터 한국사를 함께 가르치기 시작한 ‘초보 한국사’ 교사다. 학교 홈페이지에도 김 교사의 담당 과목은 ‘상업’으로 나와 있다. 김 교사가 국사편찬위원회의 집필진 비공개 방침에도 불구하고 교내 인터넷 메신저에 “내가 집필진에 임명됐다”고 공개할 때까지 정부는 이런 사실도 몰랐다니, 과연 수준 높은 국정 역사 교과서가 나올 수 있을지 걱정스럽다.

본보 취재 결과 국편은 집필자 공모에 응한 사람들의 지원 서류만 심사했을 뿐 면접과 검증은 아예 하지도 않은 사실이 드러났다. 김 교사가 한국사 교사 자격증이 있고 한국 고대사 전공으로 박사과정을 수료했다지만 교사 집필진은 학생 지도의 현장 경험을 바탕으로 집필하는 것이 중요하다. “제출 서류에 한국사를 가르친다고 쓰여 있어서 당연히 한국사 교사인 줄 알았다”는 국편의 해명은 어이가 없다.

지난달 23일 국편은 47명의 집필진 구성만 밝히고 명단은 비공개를 고수했다. 좌파 진영의 신상 털기에 대한 교육부의 우려도 이해는 가지만 그것이 허술하고 공정하지 못한 검증의 면책사유가 될 수는 없다. 학생들이 모두 하나의 국정 교과서로 역사를 배워야 하는 판에 이런 일이 터져 나오니, 차라리 검정을 철저히 마친 검인정 교과서를 쓰는 게 낫겠다는 의견이 다시 힘을 얻게 생겼다.
주요기사
#국정교과서#국정화#집필진 비공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