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박대동, 비서관 월급 상납 의혹 사과… “왜곡·과장 있어” 억울함 토로
더보기

박대동, 비서관 월급 상납 의혹 사과… “왜곡·과장 있어” 억울함 토로

박해식기자 입력 2015-12-07 22:30수정 2015-12-07 22: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동아일보DB

박대동.

박대동, 비서관 월급 상납 의혹 사과… “왜곡·과장 있어, 그렇게 파렴치한 사람 아니다”

새누리당 박대동 의원(울산 북구)은 7일 ‘비서관 월급 상납 강요’ 논란에 대해 “월급을 내 놓으라고 강압한 적은 없었으며, 사실이 왜곡되거나 과장된 측면이 있다”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박대동 의원은 이날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저도 인간인지라 허물이 있지만, 일부 언론에 보도된 것처럼 그렇게 파렴치한 사람은 아니다”며 이같이 말했다.

주요기사

박대동 의원은 다만 “모든 것은 제 부덕 때문이며 책임을 통감한다”고 사과했다.

그는 “특히 저를 믿고 성원해주는 북구 주민 여러분께 너무도 송구하고 죄스런 마음”이라며 “이번 일을 저 자신을 성찰하고 돌아보는 계기로 삼겠다”고 밝혔다.

앞서 박대동 의원의 전직 비서관 박모 씨는 지난 4일 박 의원의 울산 사무실 근무 시절 월급 일부를 박 의원의 요구로 ‘상납’했다고 주장했다. 박 전 비서관은 지난해 1월까지 박 의원의 지역구 사무실에 근무하면서 13개월 동안 자신의 월급에서 매달 120만원씩 떼어 의원실 인턴 직원을 통해 박 의원에게 송금했다고 주장했다. 120만 원은 그의 월급의 약 1/3에 해당한다.

특히 이 돈 가운데 일부는 박 의원의 아파트 관리비 등 개인 용도로 쓰였다고 박 전 비서관은 밝혔다.

전직 비서관의 이 같은 폭로에 대해 박대동 의원은 “저는 박 전 비서관을 아꼈고 가족같이 생각했던 사람”이라며 “하지만 (박 전 비서관이) 퇴직 후 2년 가까이 지나고 총선 경선과 공천을 앞둔 시점에서 왜 이렇게 하는지 솔직히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박 전 비서관은 울산 사무실 근무 당시 회계업무를 맡았다”며 “지역구에서 저의 울산 아파트를 관리하면서 가스비, 관리비 등을 선 지출했고, 후에 모두 아내가 정산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박대동. 사진=동아일보DB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