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책의 향기/이 책, 이 저자]실크로드 못지않던 ‘문명의 바닷길’… 환동해 교역의 그물망을 파헤치다
더보기

[책의 향기/이 책, 이 저자]실크로드 못지않던 ‘문명의 바닷길’… 환동해 교역의 그물망을 파헤치다

조종엽기자 입력 2015-09-05 03:00수정 2015-09-0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환동해 문명사/주강현 지음/730쪽·4만 원·돌베개
‘환동해 문명사’를 펴낸 주강현 교수
동해 주변 각국의 문명사를 망라한 역작을 낸 주강현 교수. 주강현 교수 제공
“대륙의 벌판에서는 주변의 적과 친구가 선명히 보입니다. 그러나 바닷가에서는 어느 날 갑자기 눈앞에 적선이 몰려오거나 하멜 같은 이방인이 출현합니다. 예측불허지요.”

‘적도의 침묵’ ‘제국의 바다 식민의 바다’ ‘돌살-신이 내린 황금그물’을 비롯해 바다에 대한 ‘두꺼운’ 책을 써온 해양문명사학자 주강현 제주대 석좌교수(아시아퍼시픽해양문화연구원장·60)가 또다시 역작을 펴냈다. 민속학 인류학 역사학 고고학 해양학 국제정치학을 넘나들며 동해를 둘러싼 ‘환(環)동해’ 지역의 문명사를 그려냈다. 3일 만난 주 교수는 “수평선을 보는 방법과 지평선을 보는 방법은 달라야 한다”고 말했다.

1019년 일본 쓰시마에 정체를 알 수 없는 적선 50여 척이 침입해 각지를 약탈한 뒤 이키 섬과 규슈 하카타 지역까지 공격하고 홀연히 사라진다. 뒤늦게 파악된 이들의 정체는 오늘날 연해주 일대에 살았던 동북 여진족이었다. 이들은 울릉도를 들이친 뒤 일본까지 공격한 것이다. 주 교수는 “그들은 발해와 일본이 교류했던 항로를 알고 있었을 것”이라며 “동해는 오래전부터 고요한 변방이 아니라 역동적인 사건이 벌어졌던 곳”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 책을 쓰기 위해 최근 2년 동안 12차례에 걸쳐 러시아 자바이칼 사할린 연해주, 오호츠크와 베링 해, 일본 홋카이도 호쿠리쿠 사카이미나토 지방, 몽골 초이발산 등을 답사하며 자료를 모았다. 책은 과거 담비 해삼 다시마 등을 사고팔며 동해를 둘러싸고 형성됐던 교역의 그물망을 복원해낸다. 그는 “바다를 국민국가의 관점에서 바라보면 영토와 유사한 차원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며 “국가를 이루지 않았던 환동해 지역의 작은 소수민족 사회와 역사를 살피면 바닷길을 통한 문명 교류의 역사가 보인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격 낮은’ 질문일 수 있지만 환동해 문명 연구의 쓸모를 물었다. “최근 열리고 있는 북극항로의 예를 들어볼게요. 북극항로가 경유하는 러시아 캄차카 반도의 소수민족들은 자원 개발 문제에 대한 실질적인 자결권을 요구하고 있어요. 우리가 북극항로를 개척하면서 부닥칠 문제를 풀려면 소수민족과 해양 교류의 역사를 이해해야 합니다.”

주 교수는 앞으로 한국부터 아프리카를 거쳐 유럽까지 바닷길로 이어진 해상 실크로드에 관한 책을 펴낼 계획이라고 했다.

“‘유라시아 이니셔티브’도 육로와 바닷길 양쪽에서 고려할 수 있습니다. 남북 철도 연결도 중요하지만 쉬운 일이 아니지요. 한국이 미래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대양에 대한 전망을 갖고 시야를 베링 해 너머까지 확장하는 사고의 전환이 필요합니다.”

조종엽 기자 jjj@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