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대국민 사과엔 ‘신중 모드’… 재보선 지켜본뒤 본격 수습
더보기

대국민 사과엔 ‘신중 모드’… 재보선 지켜본뒤 본격 수습

강경석기자 , 이재명기자 입력 2015-04-28 03:00수정 2015-04-28 08: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朴대통령 귀국 이후]
李총리 사표 수리… 국정대응 방안은
9박 12일 일정 마치고… 박근혜 대통령이 27일 오전 중남미 4개국 순방을 마치고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했다. 전용기에서 내리는 박 대통령의 얼굴에서 9박 12일 일정의 피로가 묻어난다. 박 대통령은 건강검진 결과 위경련과 인두염 증세로 하루 이틀 절대 안정이 필요하다는 진단을 받았다. 성남=신원건 기자 laputa@donga.com
‘국정 부담은 최소화하되 대국민 사과 등 향후 행보는 신중하게….’

남미 순방에서 돌아온 27일 박근혜 대통령의 행보에 담긴 메시지를 요약하면 이렇다. 이완구 국무총리의 사표는 귀국 당일 수리했다. 검찰의 부담을 덜어주는 동시에 이 총리의 말 바꾸기 논란으로 악화된 여론을 수습하기 위한 조치다. 4·29 재·보궐선거에 대한 불씨를 차단하기 위한 포석일 수도 있다.

하지만 이 총리 사표 수리와 함께 박 대통령이 국정 공백에 대해 유감을 표명할 수도 있다는 관측은 빗나갔다. 새누리당에서도 박 대통령의 사과 요구가 제기됐지만 일단 검찰 수사를 지켜보겠다며 선을 그은 셈이다.

새누리당 유승민 원내대표는 27일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이 수긍할 수 있는 진솔한 말씀을 직접 해주리라 기대한다”고 했다. 사과란 표현은 사용하지 않았지만 박 대통령이 어떤 형식으로든 유감 표명을 해달라는 메시지였다. 새누리당 초·재선 의원 모임인 ‘아침소리’도 “정치권의 여러 가지 의혹에 대해 대통령의 입장과 대국민 사과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전날 김무성 대표가 “어떤 식으로든 대통령의 사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한 데 이어 당 지도부와 일부 소장파가 가세한 형국이다.

하지만 청와대의 기류는 달랐다. 청와대 관계자는 “사실 관계가 확인되지 않았는데 무엇에 대해 사과하느냐”고 반문했다. 여당의 ‘대통령 사과 요구’를 선거용 공세로 보고 있다는 방증이다.

박 대통령은 일단 재·보선 결과가 나올 때까지 사태를 관망할 것으로 보인다. 민심의 풍향계 역할을 할 재·보선 결과에 따라 정국이 유동적일 수 있기 때문이다. 여당이 참패한다면 ‘낮은 자세의 국정운영’에 방점을 찍을 수 있다. 반면 여당이 선전한다면 여야 정치권을 동시에 겨냥한 ‘정치개혁’에 더욱 힘을 실을 수도 있다.

이 총리 사표를 수리하면서 후임 총리 인선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박 대통령 부재 중에 청와대 측은 후임 총리 인선에 대한 폭넓은 의견 수렴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내용은 이날 귀국한 박 대통령에게 보고됐다고 한다. 김무성 대표는 ‘호남총리론’을 공개적으로 제기하며 대통합 인사를 주문했다. 하지만 박 대통령은 가뜩이나 ‘성완종 게이트’로 집권 중반 국정동력이 떨어진 상황에서 강한 추진력을 갖춘 인사를 선호할 수 있다.

관련기사

박 대통령의 건강 상태가 좋지 않은 점도 현안과 거리 두기를 할 수 있는 명분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검진 결과 (박 대통령은) 과로와 만성피로로 생긴 위경련으로 복통이 나타났고, 인두염으로 지속적인 미열도 있어 전체적인 건강 상태가 많이 좋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청와대가 박 대통령의 외부 검진 사실과 구체적 질환을 공개한 것은 취임 이후 처음이다.

이재명 egija@donga.com·강경석 기자
#박근혜#대국민 사과#재보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