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2015년 최우선 투자목표… 한국인 “주택마련” vs 선진국 “은퇴자금”
더보기

2015년 최우선 투자목표… 한국인 “주택마련” vs 선진국 “은퇴자금”

정임수기자 입력 2015-04-23 03:00수정 2015-04-2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프랭클린템플턴, 23개국 조사… ‘2015 글로벌 투자자 심리’ 발표
장기침체를 겪었던 국내 주택시장이 되살아나면서 한국의 투자자들은 ‘주택 마련’을 올해의 최우선 투자 목표로 꼽았다. 다른 나라 투자자들이 은퇴자금 마련을 1순위로 둔 것과 대조적인 모습이다.

또 세계 투자자들은 올해 글로벌 경제상황을 크게 우려한 반면 한국의 투자자들은 국내 경제상황을 가장 많이 걱정했다. 국내 경제 전망이 어두운 만큼 현금자산의 비중을 늘리는 등 보수적인 투자를 계획하는 한국인들이 많았다.

글로벌 자산운용사인 프랭클린템플턴은 세계 23개국의 투자자 1만1508명을 대상으로 한 ‘2015년 글로벌 투자자 심리조사’ 결과를 22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한국 투자자 500명 중 올해 투자 목표를 ‘주택 구입’이라고 꼽은 사람은 25%로 가장 비중이 높았다. 특히 25∼44세 청장년층에서 집을 사겠다는 응답이 30%나 나와 다른 연령대보다 높았다. 전세금이 급등하면서 매매로 돌아서는 수요자가 늘고 있는 최근 주택시장의 분위기를 반영한 결과로 풀이된다.

반면 세계 투자자들은 올해 투자목표를 은퇴자금 마련에 두겠다는 응답이 22%로 가장 많았다. 미국(51%) 일본(37%) 등 선진국일수록 은퇴자금을 마련하겠다는 비율이 높았다. 하지만 한국 투자자들은 은퇴자금 마련을 위해 투자한다는 응답이 13%에 불과했다. 중국(6%)과 그리스(6%)에 이어 세 번째로 노후준비에 대한 인식이 낮았다.

올해 가장 위험할 것으로 예상되는 자산으로 한국 투자자는 부동산(18%)을 가장 많이 꼽았다. 세계 투자자들이 주식(14%)을 최고위험 자산이라고 응답한 것과 대조적이다. 10년 후 위험 자산에 대한 전망도 마찬가지였다. 주택 구매를 최우선으로 여기면서도 부동산을 가장 위험하게 보는 한국인의 이중적인 심리가 드러난 셈이다.

또 한국 투자자의 50%는 올해 투자할 때 ‘한국의 경제상황’을 가장 우려한다고 답했다. 이어 글로벌 경제상황(47%), 정부의 재정정책(40%)을 걱정거리로 꼽았다. 반면 세계 투자자들은 자국의 경제상황(31%)이나 정부 재정정책(32%)보다 글로벌 경제상황(38%)을 더 걱정했다. 한국 투자자들이 자국 경제를 어둡게 보는 만큼 올해 보수적으로 투자하겠다는 응답도 59%로 세계 투자자들(55%)보다 높았다. 현금자산의 비중을 늘리겠다는 응답도 38%로 세계 투자자(24%)를 훨씬 앞섰다.


또 한국 투자자의 81%는 2년 이하의 기간을 보고 투자성과를 판단한다고 답했고, 3년 이상 장기투자를 고려한다는 응답은 19%에 그쳤다. 하지만 영국(68%) 캐나다(66%) 호주(65%) 등 선진국에서는 3년 이상 장기적으로 접근하는 투자자가 60%를 넘었다.

전용배 프랭클린템플턴 투신운용 대표는 “주택 구매 같은 현실적인 과제를 해결하는 데에 투자를 집중하면 단기적으로 고수익을 추구하게 되고 성급한 판단으로 위험한 투자 결정을 할 수 있다”며 “장기적인 측면에서 자산가치를 높이는 데 중점을 둬야 한다”고 조언했다.

정임수 기자 imsoo@donga.com
#주택마련#은퇴자금#목표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