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與 “李총리 자진사퇴” 요구 확산… 野 “안 물러나면 해임 건의” 압박
더보기

與 “李총리 자진사퇴” 요구 확산… 野 “안 물러나면 해임 건의” 압박

배혜림기자 , 이현수기자 입력 2015-04-16 03:00수정 2015-04-16 03: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성완종 게이트/총리 거취 논란]
김문수 “본인이 진퇴결단 내려야”… 김무성 “신중하게 접근할 일” 고심
‘성완종 리스트’ 파문에 휩싸인 이완구 국무총리의 ‘자진 사퇴’ 요구가 새누리당 비박(비박근혜)계 인사들 중심으로 거세지고 있다.

당 보수혁신특별위원장을 지낸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는 15일 라디오 방송에서 “100만 공무원의 최고 수장으로 본인이 진퇴에 대한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지적했다. 친이(친이명박)계 좌장인 이재오 의원도 이날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16일 출국하는 대통령이 없는 동안 직무대행이 총리인데, 수사를 받느냐 마느냐 하는 이 총리가 직무를 대행할 수 있겠느냐”며 “대통령이 출국하기 전에 부담을 줄여드려야 한다”고 자진 사퇴를 요구했다.

그러나 이 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선출직 정치인이 메모나 일방적인 한쪽 주장만으로 거취 문제를 결정하지 못한다”며 사퇴론을 일축했다.

○ 혼란에 빠진 새누리당 지도부

관련기사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야당이 이 총리와 대통령비서실장의 자진 사퇴를 요구한 것을 두고 “국정에 막중한 책임을 지는 자리인 만큼 신중하게 접근해야 할 일”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날 오후 4·29 재·보궐선거 지원차 인천을 방문해서도 “총리가 그 자리에 있든 없든 엄정한 수사가 되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당 지도부는 전날 긴급 최고위원회의에서 선제적 특검 카드, 이 총리의 거취 문제 등을 논의했지만 아무런 결론을 내지 못했다. 일부 최고위원이 특검과 이 총리의 사퇴론에 반대하는 데다 당청 관계도 고려해야 하기 때문. 김 대표의 고민이 깊어지는 이유다.

당내 압박은 더욱 거세지고 있다. 이날 대정부질문 내내 국회 본회의장 맨 뒷줄에 앉은 김 대표 주변에는 초·재선 의원들이 다가와 “선제적으로 특검을 도입하자”고 요구했다. 김 대표는 굳은 표정으로 듣기만 했다고 한다.

○ 해임 건의 카드 만지는 야당

새정치민주연합 지도부는 이날 의원총회에서 이 총리 해임 건의 카드를 제시했다고 한다. 진성준 전략기획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해임 건의안이 (국회에) 제출되면 본회의 보고 뒤 72시간 안에 처리되도록 돼 있다”며 “4·29 재·보선 전략 등을 고려해 여야가 합의한 본회의 일정인 23일, 30일, 5월 6일 중 해임 건의안 제출을 검토하겠다”고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청래 최고위원은 “검찰이 수사를 아무리 잘한다 한들 대통령비서실장과 이 총리가 수사 보고자로 돼 있는 한 누가 믿어주겠느냐”며 “이 총리가 자진사퇴하지 않으면 탄핵까지 검토하겠다”고도 했다.

이현수 soof@donga.com·배혜림 기자
#성완종 리스트#이완구#자진 사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