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이재오 “이완구 자진사퇴를” 정청래 “안물러나면 탄핵 검토”
더보기

이재오 “이완구 자진사퇴를” 정청래 “안물러나면 탄핵 검토”

동아닷컴입력 2015-04-15 18:16수정 2015-04-15 20:5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완구 총리. 동아일보 DB
‘성완종 리스트’ 파문과 관련해 이완구 국무총리에 대한 사퇴 압박이 야당에 이어 여당까지 번지고 있다.

정청래 새정치민주연합 최고위원은 15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완구 국무총리가 자진사퇴하지 않는다면 헌법에 의거해 탄핵까지 검토하겠다”고 사퇴를 촉구했다.

정 최고위원은 “이완구 총리가 총리직을 유지하려는 것은 현직 총리라는 신분을 검찰 수사의 방패막이로 삼으려는 꼼수”라며 “국회에서의 거짓말은 명백한 위증에 해당된다. 위증죄로 무거운 처벌을 받기 전에 자백, 자진사퇴하는 것이 스스로를 위해서나 국민을 위해서나 최선의 방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국회에서 허위진술 및 위증을 한 경우 1년 이상 10년 이하의 징역에 처해진다고 그는 경고했다.

관련기사

또 “대한민국 헌법 제65조에 따르면 국무총리 등이 헌법이나 법률을 위배한 때 국회는 탄핵 소추를 의결할 수 있다”라며 “즉, 이완구 총리가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거짓말 한 것이 입증되면 이는 ‘위증죄’에 해당돼 법률적으로 충분히 탄핵사유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야당의 공세가 계속되는 가운데 여당에서도 이 총리에 대한 사퇴 압박이 이어졌다.

이재오 새누리당 의원은 같은 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내일 대통령이 외국에 나가는데 대통령이 없는 동안 부패 문제로 수사를 받느냐 마느냐 하는 총리가 직무를 대행할 수 있겠나”라며 “사실 여부를 떠나서 정치적으로 국정의 막중한 책임이 있다면 총리 스스로 물러나야 한다”고 말했다.

총리 사퇴에 따른 국정운영 공백에 대해선 “이럴 때를 대비해 부총리를 2명이나 둔 것이다. 부총리가 총리를 대행하면 된다”라며 “대통령이 외국에 나가기 전에 부담을 줄여줘야 한다”고 거듭 사퇴를 촉구했다.

이 의원은 이 총리가 전날 국회 대정부질문 답변에서 결백함을 주장하며 ‘증거가 나오면 목숨이라도 내놓겠다’고 발언한 것을 꾸짖었다. 그는 “국민을 위협하고 당과 검찰을 협박하는 것처럼 들린다”면서 “한 사람은 목숨을 걸고 리스트를 제공했는데, 한 사람은 밝혀지면 목숨을 걸겠다고 한다. 그런 데에 목숨을 걸 게 아니라 정치적 입장을 분명히 하는데 목숨을 걸어야 한다”고 비판했다.

회의가 끝난 뒤 지도부 논의에 대해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내가 얘기했는데 아무도 반론을 안 하면 그건 맞다는 의미가 아니겠냐”고 답했다.

한편, 이 총리는 14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이번 파문으로 불거진 금품수수 의혹과 관련해 “총리부터 수사 받겠다”면서 “6하 원칙에 따라 만약 돈 받은 증거가 나오면 총리직 정도가 아니라 제 목숨을 내놓겠다”고 의혹을 부인했다.

사퇴한 뒤 수사를 받으라는 요구에 대해선 “총리 이전에 저도 국회의원이고, 정치인의 한 사람으로서 명예가 있다”면서 “한 분의 근거 없는 메모 내지 진술로 막중한 총리직을 놓고 이런저런 이야기를 할 수 있다고는 생각지 않는다”고 거부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