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단독]경남기업 150억대 비자금 조성 포착
더보기

[단독]경남기업 150억대 비자금 조성 포착

변종국기자 , 최우열기자 입력 2015-03-26 03:00수정 2018-05-29 15:4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檢 “하청업체에 납품단가 부풀려” 경남기업이 납품 단가를 부풀리는 방법 등으로 150억 원대의 비자금을 조성한 정황을 검찰이 포착한 것으로 25일 알려졌다. 이명박 정부 시절 해외 자원개발 비리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은 경남기업에 대해 당분간 기업 경영비리 수사에 집중해 부실경영과 자원개발 명목으로 정부에서 받은 각종 융자금의 상관관계를 밝히는 데 주력하기로 했다.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1부(부장 임관혁)는 경남기업과 하청업체들의 경영자료 분석 및 관련자 조사를 통해 경남기업이 수년간 국내외 건설사업 과정에서 납품단가를 정상적인 거래보다 부풀려 지급한 뒤 하청업체들에서 차액을 돌려받은 흔적을 발견했다.

경남기업은 2000년대 중후반 국내외 사업을 벌이면서 이 회사 성완종 회장의 부인이 소유했던 건물 관리 및 건축자재 업체인 코어베이스와 많은 물량의 납품 계약을 체결했다. 검찰은 경남기업이 코어베이스 등 하청, 재하청 업체들과의 거래 과정에서 조성된 것으로 보이는 비자금 규모가 150억 원대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검찰은 경남기업의 비자금 조성 및 횡령 등이 부실 경영의 직·간접적인 원인이 됐고, 이런 와중에 자원개발 명목으로 받은 정부 융자금(한국석유공사 성공불 융자 330억 원, 한국광물자원공사 일반융자 130억 원)을 다른 용도로 썼는지 조사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경남기업의 자금 흐름 전반에 대해 살펴보고 있고 성공불 융자금도 그 안에 포함돼 있다”고 밝혔다.

최우열 dnsp@donga.com·변종국 기자
#경남기업#비자금#하청업체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