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최저임금으로 빅맥 한개 사먹으려면 韓44분 日33분 싱가포르24분 일해야”
더보기

“최저임금으로 빅맥 한개 사먹으려면 韓44분 日33분 싱가포르24분 일해야”

최혜령기자 입력 2015-03-11 03:00수정 2015-03-11 10: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각국 최저시급 분석해 구매력 지수 만든 대학생 김혁씨
한 서울대생이 다국적 가구회사인 이케아(IKEA)의 침대를 기준으로 각 나라의 최저임금을 비교한 ‘이케아 지수’를 만들었다. 주인공은 서울대 언어학과 4학년 김혁 씨(25·사진)다.

김 씨는 46개국 최저임금을 계산해 얼마나 일하면 각 나라에서 이케아 침대(프레임과 매트리스)를 살 수 있는지 계산했다. 분석 결과 한국에서는 3일 1시간 3분을 일해야 하는 반면에 프랑스에서는 1일 4시간 53분을, 싱가포르에서는 2일 2시간 17분을 일해야 했다. 이 나라들은 최저임금이 높기 때문에 한국보다 이케아 침대가 비싼데도 짧은 시간 일하고 침대를 살 수 있었다. 46개국 평균은 7일 1시간 42분 동안 일해야 이케아 침대를 구입할 수 있었다.

김 씨는 이케아 침대뿐 아니라 맥도널드 빅맥버거, 코카콜라, 제조유통일괄형(SPA) 브랜드인 자라(ZARA) 청바지, 델(DELL) 노트북컴퓨터도 같은 방식으로 비교했다. 델 15인치 노트북을 사려면 한국에서는 2주 6일 5분을 꼬박 일해야 하지만 일본에서는 그 절반 수준인 1주 4일 3시간 14분이면 된다. 빅맥버거를 먹으려면 한국에서 44분 일해야 하지만 일본은 33분, 싱가포르는 24분 일하면 됐다.

김 씨는 이 결과를 홈페이지(howmuchismylabor.com)에 공개했다. 김 씨는 “내 월급만 빼고 (가격이) 다 오른다”는 주변의 하소연을 들은 뒤 최저임금 인상의 필요성을 객관적으로 입증하기 위해 혼자 힘으로 자료들을 찾아 분석했다. 그는 “젊은이들의 시각에서 물가인상률이나 최저임금 인상률보다 얼마나 일해야 물건을 살 수 있는지에 초점을 맞췄다”고 말했다.

처음에는 의식주를 중심으로 비교하기 위해 각 나라의 월세를 따졌다. 그러나 같은 나라에서도 지역별로 차이가 큰 것이 문제였다. 이에 김 씨는 침대가 ‘잠을 자는 가구’라는 데에 착안해 이케아 침대 가격을 분석하기로 결정했다. 대중적인 데다 20, 30대 청년층이 비교적 부담 없이 살 수 있는 물품이기도 했다. 그는 “어머니는 아직도 침대는 비싸야 좋다고 생각하시지만 우리 현실은 그렇지 못한 것도 감안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여름방학을 이용해 작업을 시작한 김 씨는 하루 5, 6시간씩 인터넷 쇼핑몰을 뒤지며 자료를 확보했다. 그는 “고용주들이 최저임금만 주면 괜찮은 것으로 생각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직원들이 아무리 열심히 일해도 생활이 어려울 수 있다는 걸 이해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최혜령 기자 herstory@donga.com
관련기사
#최저시급#구매력 지수#이케아 지수#김혁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