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매일유업, 유산균 종류와 양, ‘제대로 만든’ 플레인 요거트
더보기

매일유업, 유산균 종류와 양, ‘제대로 만든’ 플레인 요거트

최윤호기자 입력 2015-02-25 03:00수정 2015-02-2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Food&Dining3.0]
최근 프로바이오틱스가 열풍을 일으키며 높은 인기를 자랑하고 있는 가운데, 프로바이오틱스를 가장 손쉽게 섭취할 수 있는 것이 바로 발효유이다. 그중에서도 인위적으로 당을 첨가하지 않은 플레인 요거트는 식품을 고를 때 성분을 따져보는 똑똑한 소비자들이 증가함에 따라 더욱 인기를 끌고 있다. 대용량 떠먹는 플레인 요거트 시장을 이끌고 있는 매일유업의 성장이 눈에 띈다. 매일유업의 대용량 플레인 요거트 ‘매일바이오 플레인’은 지난해 143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으며, 올해는 그보다 약 160% 성장한 380억 원 매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매일바이오 플레인은 국내 최초로 출시된 떠먹는 플레인 요거트 대용량 제품으로 인위적인 당을 첨가하지 않았다. 가장 요거트다운 맛과 식감을 살리는 생우유 95%와 유고형분의 최적의 비율로 우유의 고소한 맛과 풍부한 영양성분을 함유했다.

매일유업 발효유연구팀 책임연구원은 “요거트 제품 중에서도 농후발효유는 유산균 함량의 법적기준치가 1g당 1억으로 일반 발효유의 유산균 법적기준치보다 10배 높다. 따라서 요거트 제품 중에서 농후발효유를 선택하는 것이 프로바이오틱스를 섭취하는 방법으로 효과적이다”라며 “일반적으로 발효유에 함유되어 있는 유산균은 발효의 역할만 수행하는 유산균과 우리 몸에서 유익한 역할을 하는 프로바이오틱스로 구분되는데, 제품을 선택할 때는 임상시험에서 그 효과 및 안전성이 입증된 ‘프로바이오틱스’를 함유한 제품인지 확인하고, 그 함유량도 꼼꼼히 살펴보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매일유업이 플레인 요거트 ‘매일바이오’의 리뉴얼 제품에 새로이 채용한 ‘LGG 유산균’은 전세계에서 20여 년간 800여 건의 연구 논문을 통해 객관적으로 그 효과와 안정성이 입증된 프로바이오틱 유산균이다.

매일유업은 국내 최초로 대용량의 당을 첨가하지 않은 떠먹는 플레인 요거트 ‘매일바이오 플레인’을 선보이며 전체 요거트 시장의 판도를 바꾸고 수많은 경쟁제품을 양산하고 시장의 양적 성장을 이끈 바 있다. 여기에 더해 이번에는 소비자들에게 더욱 건강한 플레인 요거트를 선사하고자 매일바이오 플레인 리뉴얼로 요거트 속에 함유된 프로바이오틱 유산균을 세계적으로 입증된 LGG 프로바이오틱 유산균으로 업그레이드하며 다시 한 번 혁신에 나섰다.

최윤호 기자 uknow@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