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단독]현대重, 희망퇴직자 전산망 차단 논란
더보기

[단독]현대重, 희망퇴직자 전산망 차단 논란

최예나기자 입력 2015-02-09 03:00수정 2015-02-09 14: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상자들 고정 연장근로도 중지시켜… 일부직원 “희망 아닌 강제퇴직” 반발 지난달 초 과장급 이상 사무직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실시하겠다고 밝힌 현대중공업이 아직 회사를 나가지 않은 직원의 사내망 접속을 차단하고 고정 연장근로를 중지시켰다.

8일 희망퇴직 대상자인 A 씨에 따르면 사측은 5일부터 희망퇴직 대상자 가운데 아직 퇴사하지 않은 사무직 직원의 사내망 접속을 차단했다. 사측은 1일부터 희망퇴직 대상자의 고정 연장근로도 금지했다. 현대중공업은 각 부서장에게 최근 안내문을 보내 “경영상 사정에 따라 (희망퇴직) 당사자의 연장근로가 필요치 않으니 정식근무(오전 8시∼오후 5시) 후 퇴근할 수 있게 해 달라”고 지시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금속노조 울산지부 현대중공업일반직노조지회 소속 일부 노조원은 “희망퇴직이 아니라 강제퇴직”이라고 반발하며 소송을 준비 중이다. 전 일반직노조추진위원장 손삼호 씨는 “사측이 퇴직을 압박하는 일은 모두 효력정지 가처분 대상”이라고 주장했다.

사측에 따르면 희망퇴직 대상자 가운데 90%가 나갔다. 총 희망퇴직 대상자 수는 당초 알려진 것(1500명)보다 적은 약 1400명이다. 사측 관계자는 “아직 나가지 않은 사람은 계속 설득하고 안 되면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최예나 기자 yena@donga.com
관련기사
#현대중공업#희망퇴직자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