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푸틴 “루블화 폭락, 외부요인 탓… 2년내 회복”
더보기

푸틴 “루블화 폭락, 외부요인 탓… 2년내 회복”

전승훈특파원 입력 2014-12-19 03:00수정 2015-04-30 17: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TV생중계 회견서 서방 맹비난
“美-유럽이 신냉전의 벽 세워” “우크라는 평화해결” 한발 물러서
中에 통화스와프 요청 가능성… 26조원 지원땐 금융안정 큰 도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8일 루블화 폭락 원인을 서방으로 돌리면서 우크라이나의 평화협상을 지지할 의사를 밝혔다.

그는 이날 연례 기자회견에서 최근 루블화 폭락에 대해 “국제유가 급락과 서방의 제재 같은 외부 요인 탓”이라며 “러시아 경제는 향후 2년간 최악의 상황을 맞겠지만 결국 다시 반등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푸틴 대통령은 모스크바에 1000명이 넘는 내외신 기자들이 모인 가운데 TV로 생중계된 회견에서 “환율방어를 위해 외환보유액을 낭비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로이터통신은 이날 푸틴 대통령이 특별한 루블화 안정대책을 내놓지 못해 기자회견 직후 루블화의 달러화 대비 환율이 3%포인트 하락했다고 보도했다.

1998년 이후 다시 국가부도 사태 위기에 몰린 푸틴 대통령은 서방의 제재를 풀기 위한 적극적인 유화 제스처를 내놓을 것으로 기대됐다. 그러나 그는 “미국과 유럽은 자유롭게 숲 속에서 딸기와 꿀을 먹고 있는 곰(러시아)을 항상 쇠사슬로 묶어두고 싶어한다”며 서방이 ‘신(新)냉전’의 벽을 세우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하지만 우크라이나에 대해서는 “단일 정치체제로 남길 바란다”며 우크라이나 동부에서 크리스마스 이전에 반군과 정부군 간의 평화협상을 마무리할 뜻을 밝혔다. 푸틴 대통령의 이 같은 언급은 서방에 굴복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내부에 알리면서 우크라이나에서 한발 물러서겠다는 신호를 서방에 보낸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앞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교부 장관도 “우크라이나의 연방화를 원하지 않는다”며 우크라이나 동부의 친러시아 반군을 지원하지 않겠다는 뜻을 비쳤다.

다만 푸틴 대통령은 크림 반도 병합에 대해서는 “러시아의 독립된 주권 방어에 대한 문제”라며 선을 그었다.

한편 푸틴 대통령이 위기를 타개하기 위해 중국에 손을 벌릴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세계 최대 외환보유액을 자랑하는 중국이 ‘구원투수’로 나선다면 러시아의 금융혼란을 완화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러시아가 중국에 1500억 위안(약 26조6000억 원) 규모의 통화스와프 발동을 요청할 가능성이 있다고 18일 보도했다. 롄핑(連平) 자오퉁(交通)은행 수석이코노미스트는 “유동성 지원을 절실하게 원하고 있는 러시아로선 통화스와프가 이상적인 수단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중국 중앙은행인 런민(人民)은행은 10월 리커창(李克强) 총리의 러시아 방문 때 러시아연방중앙은행과 1500억 위안 한도의 통화스와프 협정을 체결했다. 러시아가 요청해오면 양국은 미국 달러화로 교환하지 않고 위안화와 루블화를 직접 맞바꾸게 된다. 러시아의 대외 채무는 약 7000억 달러로 이 중 1250억 달러는 내년 말까지 갚아야 한다.

베이징(北京)의 한 외교 소식통은 중국과 러시아의 통화스와프 체결에 대해 “서방 대 중-러 간 대결이라는 신냉전 구도가 더 명확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파리=전승훈 특파원 raphy@donga.com
#러시아#푸틴#루블화 폭락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