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김태호 사의표명 12일만에… 4일 최고위원직 복귀 회견
더보기

김태호 사의표명 12일만에… 4일 최고위원직 복귀 회견

장택동 기자입력 2014-11-04 03:00수정 2014-11-0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난달 23일 당 최고위원직 사퇴 의사를 밝혔던 새누리당 김태호 의원(사진)이 3일 사의를 접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4일 기자회견을 갖고 최고위원직 복귀를 공식 선언할 예정이다.

김 의원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e메일에서 “당 지도부, 중진, 선배, 동료 의원들과 저를 걱정해주는 많은 분들이 나의 문제의식을 공감해줬다. 복귀하겠다”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지금 국회의 모습으로는 개헌을 할 수도, 할 자격도 없다”며 “덧셈, 뺄셈도 못하면서 고차방정식을 풀겠다고 하면 지나가던 소도 웃을 일”이라고 지적했다. 또 “이번 정기국회에서 반드시 여야가 뜻을 모아 경제 살리기에 올인한 뒤 국민적 신뢰를 바탕으로 개헌을 하자며 목소리를 높였던 것”이라고 사퇴 배경을 거듭 설명했다.

김 의원은 특히 “경제 살리기와 개헌 논의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서는 몇 가지 대전제가 필요하다”며 △경제를 죽이는 개헌이 돼서는 안 된다 △국민 중심의 개헌이 이뤄져야 한다 △개헌을 졸속으로 매듭지으려고 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날 오전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는 김 의원의 최고위원 복귀를 공식 요청하기로 의결했다. 김 의원이 11일 만에 회군할 명분을 만들어준 것이다. 하지만 석연치 않은 이유로 최고위원직을 느닷없이 내던져 놓고서 뒤늦게 뚜렷한 명분 없이 돌아온다는 점에서 김 의원의 가벼운 처신은 비판을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

장택동 기자 will71@donga.com
주요기사
#김태호#새누리당#사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