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서울교육청 ‘꼼수’에… 흔들리는 ‘자사고 연대’
더보기

서울교육청 ‘꼼수’에… 흔들리는 ‘자사고 연대’

임현석기자 입력 2014-10-29 03:00수정 2014-10-2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운영개선案 29일까지 제출” 공문… ‘선발권 포기땐 지정 취소 유예’ 암시
교장단 의견차… 각자 결정하기로
서울시교육청이 자율형사립고(자사고) 지정 취소 대상이 된 8개 자사고에 대해 학교 운영개선 계획 제출이라는 조건부 지정 취소 유예 방침을 내린 뒤 파장이 확산되고 있다. 자사고 교장단은 “겉으로는 학교 운영개선 계획 제출이지만 속내는 학생 선발권을 포기하면 자사고를 유지시켜 주겠다는 것”이라고 반발했다.

서울시교육청은 27일 8개 자사고에 ‘긴급, 자율형사립고등학교 운영개선 계획 제출’이라는 제목의 공문을 내려보냈다. 내용은 자사고 평가 결과를 참조해 29일 오후 4시까지 운영개선안을 제출하라는 것. 시교육청은 공문에서 “학교별로 미흡한 평가를 받은 내용에 대한 개선 계획을 간략히 기술하라”고 요구했다. 시교육청은 이를 검토한 뒤 30일 또는 31일에 최종 지정 취소 학교를 발표할 예정이다.

공문을 받은 경희고, 배재고 등 8개 자사고 교장들은 28일 오전 긴급 모임을 가졌다. 교장단은 “공문에 학생선발권 폐지가 명시되지는 않았지만 시교육청으로부터 학생선발권을 포기하면 자사고 지정 취소를 2년간 유예해 주겠다는 물밑 접촉을 받았다”고 말했다. 시교육청 관계자도 “학생선발권을 포기하고 건실한 자체 프로그램을 통해 자사고의 우위를 입증하겠다는 학교에 대해서는 유예 기간을 주기로 방침을 세웠다”고 전했다.

시교육청이 학생선발권에 집착하는 것은 학생선발권이 없을 경우 실질적으로 자사고가 제 기능을 하지 못하기 때문으로 보인다. 하지만 8개교 교장들은 학교별로 상황이 달라 이날 의견을 하나로 모으지는 못했다. 학생선발권을 포기하느니 일반고로 남는 것이 유리한 학교도 있는 반면에 학생 정원 미달 등을 겪고 있는 학교의 경우 이름만 자사고로 남는 것을 선호하는 곳도 있기 때문이다. 결국 자사고 교장단은 “학교별로 각자 결정하기로 한다”고 결론을 내렸다.

임현석 기자 lhs@donga.com
#서울교육청#자사고 연대#자율형사립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