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이병헌 협박한 女모델측 변호인 “결별 통보에 상처받아 우발범행”
더보기

이병헌 협박한 女모델측 변호인 “결별 통보에 상처받아 우발범행”

정윤철기자 입력 2014-09-11 03:00수정 2014-09-11 11: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동영상은 동석 女가수가 촬영” 주장… 이병헌측 “터무니없는 얘기” 일축

‘음담패설’ 동영상을 유포하겠다며 영화배우 이병헌 씨(44)에게 50억 원을 요구하고 협박한 혐의(공갈미수)로 구속된 모델 이모 씨(25·여) 측이 “이전부터 몇 차례 만나왔던 이병헌 씨가 ‘그만 만나자’고 해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질렀던 것”이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이 씨의 변호인은 9일 본보와의 통화에서 “모델 이 씨는 약 3개월 전부터 이병헌 씨를 만나기 시작해 서울 강남구에 있는 자신의 집에서 몇 차례 만났다고 한다”며 “이병헌 씨가 8월경 ‘더 만나지 말자’고 하자 마음의 상처를 입고 동영상을 이용해 협박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씨 측이 우발적 범죄임을 강조하면서 두 사람의 관계를 공개하고 나선 것은 중형 선고를 피하기 위해 이병헌 씨와의 합의를 이끌어내려는 의도가 깔린 것으로 보인다.

모델 이 씨의 변호인은 문제의 동영상을 촬영한 사람은 이 씨와 함께 구속된 가수 김모 씨(21·여)라고 밝혔다. 6월 말경 이병헌 씨와 모델 이 씨, 김 씨 등 세 사람이 이 씨 집에서 함께 와인을 마시다 술이 떨어져 이 씨가 술을 사러 밖으로 나갔고, 그 사이 이병헌 씨가 김 씨에게 음담패설을 하자 몰래 촬영했다는 것이다.

‘범행 후 도주를 위해 유럽행 항공권을 미리 구입해뒀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이 씨 변호인은 “이 씨가 소지하고 있던 것은 항공권이 아니라 스위스행 왕복 비행기 시간표와 가격을 검색한 결과를 출력한 종이”라고 반박했다. 이 씨 변호인은 “구속영장 실질심사 과정에서 이런 내용들을 구두로 진술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이병헌 씨의 소속사인 BH엔터테인먼트 측은 “경찰 조사 결과와 전혀 다른 터무니없는 주장”이라고 반박하면서 “이번 사건과 관련해 문제될 내용이 있으면 직접 해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이 사건을 이르면 11일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정윤철 기자 trigger@donga.com
관련기사
#이병헌#결별#공갈미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