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中, 베트남 신규투자 금지…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 보복
더보기

中, 베트남 신규투자 금지…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 보복

동아일보입력 2014-06-10 03:00수정 2014-06-10 10: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중국 정부가 자국 국유기업에 대해 베트남 내 신규 투자 계약에 입찰하지 말 것을 지시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9일 보도했다.

중국이 남중국해 영유권 문제로 갈등을 빚고 있는 베트남을 겨냥해 본격적인 경제 제재에 착수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중국은 베트남의 최대 무역 상대국으로 113개 중국 회사가 베트남에 진출해 있다.

SCMP에 따르면 익명을 요구한 한 중국 국유기업 간부는 최근 상무부로부터 베트남에서 신규 입찰에 참여하지 말라는 전화를 받았다. 베트남에 진출한 다른 3개 중국 국유기업들도 같은 내용의 지시를 받았다.

중국은 자국의 남중국해 석유 시추에 항의하는 베트남과 물리적인 해상 충돌을 빚는 등 힘을 통한 압박 전술을 구사해왔다. 중국 사회과학원 국제전략연구소의 동남아시아 전문가 쉬리핑(許利平)은 “중국이 베트남에 대해 경제 카드를 빼들었음을 보여주는 신호”라고 해석했다.

일각에서는 이번 조치의 실효성에 의문을 제기하는 시각도 내놓고 있다. 장제(張潔) 사회과학원의 국제문제연구학부 주임은 “중국 기업이 입찰에 참가한다고 해도 현 상황에서 베트남 정부가 중국 기업이 낙찰받도록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은 경제 제재 조치와 더불어 여론 공세에도 나서고 있다. 중국 외교부는 지난달 이후 베트남 선박이 석유 시추 해상에서 중국 공무선에 고의로 1416번이나 충돌했다며 도발을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이런 가운데 베트남과 필리핀 병사들은 8일 스프래틀리 군도의 베트남령인 사우스웨스트 케이(중국명 난쯔·南子 섬)에서 함께 체육행사를 가지는 등 대중(對中) 공조를 과시했다고 중국신원왕(新聞網)이 9일 보도했다.

관련기사

베이징=고기정 특파원 koh@donga.com
#중국#베트남#필리핀#남중국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