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파혼 보즈니아키 첫판 탈락
더보기

파혼 보즈니아키 첫판 탈락

동아일보입력 2014-05-29 03:00수정 2014-05-29 10: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프랑스오픈선 7년만에 처음
세계 1위 세리나도 집으로
남자와 여자 중 누가 더 이별에 괴로워할까. 정답은 ‘차인 쪽’이다. 캐럴라인 보즈니아키(24·덴마크)가 로리 매킬로이(25·북아일랜드)에게 차였다는 게 정설로 굳어지고 있는 이유다.

세계랭킹 14위 보즈니아키는 27일(현지 시간) 열린 프랑스오픈 테니스 대회 1회전 경기서 1-2(6-7, 6-4, 2-6)로 패하며 7년 만에 첫판 탈락했다. 이 경기는 22일 파혼 소식을 알린 뒤 보즈니아키가 치른 첫 경기였다.

보즈니아키는 경기 후 기자 회견에서 “경기 내용에 관한 질문만 받겠다”고 말했지만 취재진 질문이 이어지자 “이별이 충격으로 다가왔다”고 말했다. 이어 “솔직히 이번 대회에 나설 준비가 되어 있지 않았다. 그래도 최선을 다했다”고 덧붙였다. 반면 매킬로이는 26일 유럽프로골프투어 BMW PGA챔피언십에서 우승한 뒤 “마음이 복잡한 1주일이었지만 지금은 행복하다고 하는 게 맞을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28일 열린 2회전 경기에서는 프랑스오픈 2연패를 노리던 세리나 윌리엄스(33·미국·1위)가 가르비녜 무구루사(21·스페인·35위)에게 0-2(6-2, 6-2)로 패해 탈락했다. 이로써 이 대회 여자 단식에서는 세계랭킹 1, 2위를 더이상 볼 수 없게 됐다. 세계 2위 리나(32·중국)는 1회전에서 탈락했다.

황규인 기자 kini@donga.com

주요기사
#테니스#캐럴라인 보즈니아키#로리 매킬로이#세리나 윌리엄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