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도곡역 전동차 화재, 71세 노인 억울함 호소하려 시너뿌리고 불
더보기

도곡역 전동차 화재, 71세 노인 억울함 호소하려 시너뿌리고 불

동아닷컴입력 2014-05-28 11:56수정 2014-05-28 16: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장승윤 기자

도곡역 전동차 화재

서울 지하철 3호선 화재 원인은 승객의 방화로 확인됐다.

28일 오전 10시 54분경 서울 지하철 3호선 전동차가 강남구 대치동 매봉역에서 도곡역 방향으로 운행하던 중 객실 내에서 불이 났다.

다행이 불은 해당 칸에 타고 있던 역무원의 빠른 대처로 발생 6분만인 11시 정각에 진화됐다. 승객들은 다음 정차역인 도곡역에서 모두 긴급 대피,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관련기사

목격자는 "남성 승객 중 한명이 가방에서 시너(휘발성 물질)를 꺼내 좌석에 뿌리고 불을 붙였다"고 증언했다.

경찰은 “키가 크고 뚱뚱하며 자주색 티셔츠를 입었다”는 목격자의 진술을 토대로 수색을 벌여 용의자 조모(71)씨를 곧바로 검거했다.

조 씨는 방화 과정에서 화상을 입고 구급차에 올라 인근 화상전문병원으로 이송됐다가 30분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 조사에서 조씨는 “15년 전 운영하던 업소의 정화조가 넘쳐 피해를 입었으며, 소송과 민원 등을 통해 보상을 받긴 했으나 기대에 너무 못 미치는 금액이라 불을 질러 자살로 억울함을 호소하려 했다”고 진술했다.
도곡역 화재.도곡역 화재.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