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고무공 쓰는 정구, 보는 재미는 테니스가 못 따라와”
더보기

“고무공 쓰는 정구, 보는 재미는 테니스가 못 따라와”

동아일보입력 2014-05-13 03:00수정 2014-05-13 09: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동아일보기 대회 13일 개막
‘사촌’ 테니스와 비교해보니
“전국체육대회 때 테니스 보러 왔다가 정구장을 못 떠나는 관중이 한둘이 아닙니다.” 테니스하고 다른 정구만의 매력을 설명해 달라고 부탁하면 곧잘 들을 수 있는 이야기. 정구는 테니스보다 훨씬 시끌벅적해 흥이 난다. 점수가 날 때마다 선수들이 요란할 정도로 소리치는 게 제일 큰 이유다. 게다가 정구는 테니스로 치면 한 세트만에 승부가 끝나 “한국 사람들 급한 성미에는 정구가 더 잘 맞는다”고 말하는 정구인도 있다. 또 정구는 펠트를 감지 않은 흰색 공을 써 라켓에 맞아 찌그러지는 모양새까지 생생하게 확인할 수 있다. 당연히 공의 회전도 뚜렷하게 보인다. 공이 가벼워 탁구공처럼 바람을 타고 방향을 바꾸는 것도 관전에 재미를 더한다. 13일부터 경북 문경에서 열리는 제92회 동아일보기 전국정구대회를 앞두고 정구와 테니스를 비교해봤다.

황규인 기자 kini@donga.com
관련기사
#테니스#정구#제92회 동아일보기 전국정구대회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