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박근혜 대통령 조문 할머니 "모르고 줄섰다가 만난 것"
더보기

박근혜 대통령 조문 할머니 "모르고 줄섰다가 만난 것"

동아닷컴입력 2014-05-01 10:02수정 2014-05-01 13: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근혜 대통령 조문 할머니 "모르고 줄섰다가 만난 것"

박근혜 대통령의 세월호 분양소 조문사진이 연출설에 휩싸인 가운데, 청와대가 해명했다.


앞서 지난 29일 오전 박근혜 대통령이 안산 화랑유원지 정부합동분향소를 방문한 후 일부 언론에는 박근혜 대통령에게 위로를 받고 있는 한 여성 사진이 공개됐다.

그러나 이 여성는 유가족이 아닌 일반 조문객으로 밝혀지면서 "청와대가 연출을 한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주요기사

이에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은 “연출해서 (청와대가) 득이 될 게 하나도 없다"며 연출설을 일축했다. 청와대는 "분향소에 조문객과 유가족이 섞여 있었고, 그 가운데 한 할머니가 대통령에게 다가와 인사를 해 위로한 것이다"고 설명했다.

민경욱 대변인은 이어 "지난번 대통령이 진도를 방문했을 때도 울고 있던 어린아이에게 다가가 위로했는데 병원에 있는 아픈 아이를 데려다가 연출했다는 보도가 나와 아이 가족이 그 내용을 부인하고 항의했다"며 "이번에도 연출했다는 보도인데 사실이 아닌 내용이 확산되는 것은 우리 사회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청와대 해명에도 논란이 사그라들지 않자 당사자도 직접 입을 열었다.

그는 "자신이 유가족이 아니라 안산 화랑유원지 주변에 사는 동네 주민"이라고 밝히며 "대통령조문인줄 모르고 조문줄을 따라가다 만났다. 박 대통령이 '유족이시냐'고 물어서 '아니다. 평범한 동네주민이다' 고 답했다”고 설명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