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도마의신’ 양학선, 코리아컵 도마 우승…신기록 첫 선
더보기

‘도마의신’ 양학선, 코리아컵 도마 우승…신기록 첫 선

동아일보입력 2014-04-19 20:12수정 2014-04-19 21: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도마의 신’ 양학선. 스포츠동아DB
양학선, 신기술 '양학선2' 처음 선보여

'도마의 신' 양학선(22·한체대)이 신기록을 구사하며 2014 코리아컵 국제체조대회에서 남자 도마 정상에 올랐다.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 한국 체조에 사상 첫 올림픽 금메달을 안긴 양학선은 19일 인천 남동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남자 도마에서 1, 2차 시기 평균 15.412점을 얻어 우승했다. 2위는 15.037점을 획득한 2012년 런던올림픽 동메달리스트 이고르 라디빌로프(우크라이나)이다.

양학선은 이번 대회 2차 시도에서 새로운 신기술을 구사했다.

양학선은 이번 대회 때 '쓰카하라 트리플(도마를 옆으로 짚은 뒤 세 바퀴를 비트는 기술)'에서 반 바퀴를 더 도는 신기술 '양학선2'를 선보였다.

2011년 첫 코리아컵 때 '여 2(도마를 앞으로 짚은 뒤 공중에서 두 바퀴반을 비트는 기술)에서 반 바퀴를 더 도는 신기술 '양학선'을 처음으로 펼쳤던 양학선은 이번에 '양학선2'를 공식적으로 선보인 것이다.

양학선은 애초 지난해 세계 대회를 겨냥해 신기술을 연마했으나, 컨디션 난조로 이번 대회까지 시연을 미뤘다.

관련기사

양학선은 1차 시도에서 '양학선'을 시도했으나 착지할 때 크게 흔들려 뒤로 넘어지면서 손을 짚은 뒤 몸이 돌아가는 바람에 14.900점에 머물렀다.

이어 2차 시도에서는 '양학선2'를 선보였다. 양학선은 착지할 때 한발을 앞으로 내디뎠지만, 신기술로 인정받는 데는 문제 없이 큰 박수를 받았다. 심판진은 양학선에게 15.925점이라는 높은 점수를 주었다.

신기술에 선수가 자신의 이름을 붙이려면 국제체조연맹(FIG) 공식 대회에서 성공해야 한다. 난도 6.4인 '양학선'에 이어 '양학선2' 또한 난도 6.4로 인정돼 양학선은 자신의 이름을 딴 난도 6.4짜리 도마 기술을 두 개나 있는 유일한 선수가 됐다.

양학선의 마법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양학선은 20일 링과 마루 종목에도 출전해 연기를 펼친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