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한명이라도 더…” 구축함-헬기-어선 총동원 밤샘 사투
더보기

“한명이라도 더…” 구축함-헬기-어선 총동원 밤샘 사투

동아일보입력 2014-04-17 03:00수정 2014-04-17 08: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진도 여객선 침몰 참사]
민관군 구조 총력전
진도 여객선 침몰사고가 일어난 16일 해경과 군, 인근 어민 등은 탑승객들을 구조하기 위해 모든 인력과 장비를 총동원해 필사적인 밤샘 구조작업을 벌였다. 하지만 별다른 성과를 얻지 못했다. 17일 사고 해역에 강풍이 불 것으로 예상돼 수색에 어려움이 예상된다.

이날 오후 해경과 해군 특수구조대가 생존자를 구조하기 위해 가시거리가 20∼30cm에 불과한 바닷물 속으로 잠수해 선체 진입을 시도했지만 침몰한 세월호의 선체 내부를 샅샅이 수색하지는 못했다. 오후 5시경 첫 번째 잠수는 사고 해역의 조류(밀물과 썰물 때문에 일어나는 바닷물의 흐름)가 강해 선체 내부에 진입하는 데 실패했다.

안타깝게도 일부 선실은 물이 들어차 있는 것이 확인됐다. 구조대는 조류가 잠시 멈춘 오후 6시 18분경 네 번째 잠수를 시도해 선실 3개에 진입하는 데는 성공했지만 강한 물살 탓에 수색을 오래 지속하지는 못했다. 군 관계자는 “들어간 선실에는 물이 차 있었고, 사람은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칠흑 같은 어둠 속에서 구조대는 17일 새벽까지 2인 1조로 선실 진입을 필사적으로 시도했다. 해경 등은 선체 내부에서 생존해 있을 수 있는 실종자를 위해 공기를 주입하는 것도 추진하고 있지만 선체 진입이 어려워 난항을 겪었다.

주변 해역에 대한 수색도 계속됐다. 16일 오후 7시부터 공군 CN-235 수송기 6대가 번갈아가며 조명탄을 3분에 2발씩 발사해 사고 해역 주변을 밝혔다.

관련기사

“아이고, 학생들이 발밑에서 유리창을 두들기며 살려달라고 아우성치는데…. 5명 정도는 꺼냈는데, 남은 아이들은 다 죽었을 거예요.”

화물 기사로 배에 탔던 김동수 씨(50)는 옆으로 기운 배 위에서 헬기의 호이스트(물건 사람 등을 끌어올리는 장치) 구조 차례를 기다렸다. 발밑을 내려다보니 학생들이 유리창을 있는 힘껏 두들기고 있었다. 생존자들이 피난해 있는 진도 실내체육관에서 기자와 만난 김 씨는 “미처 못 구한 남학생 얼굴이 눈앞에 아른거려서 미칠 것 같다”고 울먹였다.

승객들이 힘을 합쳐 다섯 살배기 여아를 구해내기도 했다. 3등칸 플로어룸에 묵었던 김모 씨(59) 등 4명은 침몰이 시작된 뒤 권모 양(5)이 혼자 있는 것을 발견했다. 바닥으로는 점점 물이 차오르고 있었다. 이들은 권 양을 안은 채 서로 밀어주고 당겨주며 기울어진 배 내부를 올랐다. 간신히 출구까지 오른 뒤에는 먼저 빠져나가 있던 여학생들이 권 양을 끌어올렸다.

해양경찰청에 사고가 접수된 것은 이날 오전 8시 58분. 완도 인근에서 순찰 중이던 P-57함을 비롯해 인근의 모든 해경 함정이 전속력으로 사고 현장으로 향했다.

신고 후 약 30분이 지난 오전 9시 30분 애타게 구조를 기다리던 승객들 앞에 해경 100t급 경비구난정 123정과 해경 헬기 B511호가 도착했다. 헬기는 구조용 호이스트로 1, 2명씩 승객 6명을 끌어올렸다. 이어 인근 서거차도 방파제에 이들을 내려놨다. 최초의 구조였다.

오전 9시 45분 해경 123정은 세월호 옆에 바짝 붙었다. 구조요원들이 세월호로 건너갔지만 내부 수압 등 때문에 출입문이 열리지 않았다. 일부 승객은 유리창을 깨고 극적으로 탈출하는 데 성공했다. 그렇게 50명이 123정으로 옮겨 타 생명을 구했다.

수협 목포 어업정보통신국도 사고 소식을 발 빠르게 전했다. 해경의 신고 접수 5분 뒤인 오전 9시 3분 “사고 현장과 가까운 어선들은 구조에 동참해 달라”는 무선 신호를 모든 주파수대를 이용해 송출했다. 잠시 후 어선들이 현장에 속속 모여들었고 오전 10시 진도선적 피쉬헌터호(1.11t) 등 2척이 바다에서 표류하던 20여 명의 탑승객을 구조했다. 10시 30분에는 목포선적 명인스타호(9.77t) 등이 27명의 탑승객을 구조했다. 오전 11시 이후 해성호를 비롯해 24척의 어선이 사고 현장에서 탑승객 구조와 수색 작업을 이어갔다.

전남도 행정선(전남707)과 진도군 행정선(아리랑) 역시 오전 10시경 현장에 도착해 50명이 넘는 이들을 안전지역으로 대피시켰다. 아리랑호의 구조작업을 이끈 곽종득 진도군 조도면장은 “구조된 학생들이 ‘친구가 안 보인다’며 울음을 그치지 못했다. 더 많이 구하고 싶었는데…”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구조와 수색작업에는 해경 경비 함정 81척, 해군 26척, 육군 4척, 행정선 7척, 어선 50척 등 선박 168척과 항공기 29대(해경 14대, 해군 4대, 공군 8대, 경찰 2대, 소방 1대), 해난구조단 82명 등이 동원됐다. 독수리훈련을 위해 한국에 와 있던 미 해군 강습함정인 본홈리처드함도 현장 지원에 나섰다.

조종엽 jjj@donga.com / 진도=강은지 기자  

※ 특별취재팀

▽사회부

서정보 황태훈 차장
진도=이형주 강은지 이건혁 배준우 기자
목포=정승호 차장, 조동주 박성진 기자
인천=박희제 차준호 황금천 차장
안산=남경현 차장, 김성모 홍정수 기자
이성호 신광영 조종엽 이은택 손효주 장선희 백연상
주애진 곽도영 권오혁 여인선 기자
▽정치부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산업부 강홍구 기자 ▽경제부 박재명 기자
▽사진부 진도=이훈구 차장, 박영철 홍진환 기자
▽뉴스디자인팀 권기령 기자
#진도여객선#침몰사고#민관군 구조#조명탄#야간수색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