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위안부’ 단독 의제로 韓日 외교부 첫 협의
더보기

‘위안부’ 단독 의제로 韓日 외교부 첫 협의

동아일보입력 2014-04-14 03:00수정 2014-04-14 08: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6일 서울서 국장급 회동 이상덕 외교부 동북아시아국장과 이하라 준이치(伊原純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16일 서울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다. 외교부는 13일 “한일 외교 당국 간에 위안부 문제만을 논의하기 위해 공식 협의를 하는 것은 처음”이라고 밝혔다.

그동안 위안부 문제에 대해 한국은 일본 정부의 공식 사과와 배상을 요구했지만 일본은 1965년 한일청구권 협정으로 이미 정리된 사안이라고 맞서왔다. 정부 관계자는 “위안부 문제는 최악인 한일 양국 관계가 개선될 수 있는지를 가늠하는 리트머스 시험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위안부 문제 협의’는 한 차례 만남으로 끝내지 않고 계속 논의하기로 양국이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위안부 문제 협의가 성과를 낸다면 독도 문제 등 다른 양국 현안에 대해서도 국장급, 차관급 협의 채널이 가동될 가능성이 있다.

하지만 NHK는 한일 국장급 협의와 관련해 “역사인식과 다케시마(竹島·독도의 일본식 이름) 문제 등 양국 간 현안을 협의할 예정이다. 다만, 16일에는 한국이 요구하는 위안부 문제를 협의할 것”이라고 전해 한국 정부의 설명과 차이를 보였다.

정성택 기자 neone@donga.com   

도쿄=배극인 특파원
관련기사
#위안부#일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