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신안 염전 섬노예, 5년만에 극적 탈출…‘일자리 준다’ 속여 착취
더보기

신안 염전 섬노예, 5년만에 극적 탈출…‘일자리 준다’ 속여 착취

동아일보입력 2014-02-07 20:16수정 2014-02-07 20: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신안 염전 섬노예

신안 염전 섬노예, 5년만에 극적 탈출…'일자리 준다' 속여 착취

신안 염전 섬노예

5년간 '섬노예'로 착취당한 끝에 극적 탈출한 채 모씨의 사연에 누리꾼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서울 구로경찰서는 6일 지적장애인 채 모(48) 씨를 속여 전남 신안군 외딴섬 염전에서 노예처럼 부려온 직업소개소 직원 고 모(70) 씨와 염전 주인 홍 모(48) 씨를 영리약취·유인 등의 혐의로 형사입건했다.

관련기사

고씨와 홍씨는 지난 2008년 11월 건설현장 일용직으로 일해온 채 씨가 장애인인 것을 악용, '일자리를 주겠다'라고 속여 전라도 신안군의 한 외딴 섬으로 유인했다. 이후 채 씨는 염전에서 일한 5년 2개월 동안 하루 5시간 미만의 수면만을 취하면서 노예처럼 일했지만, 단 한 푼도 받지 못했다.

이 곳에는 채 씨 외에도 시각장애인 김 모(40) 씨도 2012년 7월부터 함께 있었다. 김씨는 지난 2000년 과도한 카드빚 때문에 가출, 10여년간 노숙생활을 해오다 직업소개업자 이모(63)씨에게 속아 염전에서 일하게 됐다.

채씨와 김씨의 탈출기는 영화의 한 장면을 방불케 했다. 두 사람은 지난 2012년부터 3번에 걸쳐 염전 탈출을 시도했지만 붙들려 무차별적으로 폭행당했다. 하지만 포기하지 않았던 김 씨는 지난 1월 이발을 하러 읍내에 간 길에 "섬에 팔려와 도망갈 수 없으니 구출해달라. 소금을 사러 온 것처럼 위장하라"라는 편지를 어머니에게 보내는데 성공했다.

편지를 받은 경찰은 소금 구매업자로 위장해 섬 곳곳을 탐문한 끝에 지난달 28일, 두 사람을 구출하는데 성공했다. 김씨는 염전에서 일한지 1년 6개월, 채 씨는 5년 2개월만에 극적으로 자유의 몸이 됐다.

김씨는 헤어져살던 어머니와 14년만에 상봉했고, 채씨는 영등포에 소재한 쉼터에 자리를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신안 염전 섬노예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신안 염전 섬노예, 해도해도 너무한다", "신안 염전 섬노예, 인간의 탈을 쓰고 어찌 저러나", "신안 염전 섬노예, 이제부터라도 발본색원해야한다", "신안 염전 섬노예, 정말 무서운 세상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사진=신안 염전 섬노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