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조국 교수, 내년 선거 출마 의사·능력 모두 없다면서…
더보기

조국 교수, 내년 선거 출마 의사·능력 모두 없다면서…

동아일보입력 2013-11-28 15:42수정 2013-11-28 17: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28일 내년 6·4 전국동시지방선거와 관련해 출마 의사도 없고 능력도 안된다며 여론조사 대상에서 자신을 빼달라고 주문했다.

조 교수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몇몇 여론조사기관에서 내년 선거와 관련하여 저를 후보로 넣어 조사한 후 결과를 발표했다"면서 "저는 의사와 능력 모두가 없으니, 향후 저를 조사대상에 넣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전날 여론조사전문기관 '리서치뷰'는 지난 23~24일 2일간 서울시민 1000명을 대상으로 내년 서울시 교육감 선거에 대해 설문한 결과 문용린 현 교육감이 야권후보들과의 양자대결에서 모두 앞섰으며 야권후보 중에는 조 교수의 경쟁력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내년 서울시 교육감선거 범야권 후보로 박제동ㆍ안경환ㆍ전성은ㆍ조국 네 사람 중 누가 가장 적합하냐는 물음에 조국 교수가 22.9%로 가장 높은 지지를 얻었다.

관련기사

양자 대결에선 문 교육감이 야권후보 4명을 모두 앞서는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조국 교수가 47.5%대 36.4%로 11.1%p 뒤져 그나마 가장 선전할 것으로 기대됐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