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미혼 女 42% “남성이 너무 외모 중시해 결혼 어렵다” 토로
더보기

미혼 女 42% “남성이 너무 외모 중시해 결혼 어렵다” 토로

동아일보입력 2013-10-16 09:34수정 2013-10-16 10:2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혼 여성 10명 중 4명은 "남성이 배우자감을 고를 때 여성의 외모를 너무 중시해 결혼하기 어렵다"고 토로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미혼 남성들은 "여성의 고학력"을 결혼하기 어려운 이유로 가장 많이 꼽았다.

결혼정보회사 비에나래와 연애결혼 정보업체 커플예감 필링유는 10일부터 15일까지 전국의 결혼희망 미혼남녀 568명(남녀 각 284명)을 대상으로 시행한 '각종 사회 현상 중 결혼을 어렵게 만드는 대표적 요인'에 대해 설문결과를 16일 공개했다.

이 질문에 대해 여성 응답자 42.3%가 "남자들이 배우자감의 외모를 너무 중시하여"라고 답해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여성의 경제력이 높아져서(23.9%)", "여성들이 결혼을 너무 늦게 하여(15.8%)", "남성들의 리더쉽 부족(11.3%) 등의 순으로 결혼이 어려운 이유를 댔다.

반면 남성 응답자는 가장 많은 32.4%가 "여성들의 학력이 너무 높아져서"를 1위로 꼽았다. 그 다음으로 "남성들이 외모를 너무 중시하여(24.3%)", "여성의 경제력이 높아져서(21.1%)", "여성들이 결혼을 너무 늦게 하여(13.7%)" 등의 순으로 이유를 댔다.

관련기사

이번 설문을 진행한 업체 관계자는 "여성의 학력 수준이 높아짐에 따라 학업 성취도가 낮은 남성들은 배우자를 찾는데 제약이 많은 게 사실"이라며 "그뿐 아니라 여성들의 학력이 높아졌음에도 본인보다 더 높은 학력의 배우자를 원하기 때문에 남녀 모두에게 결혼의 걸림돌로 작용한다"고 설명했다.

그렇다면 미혼들의 결혼 어려움을 줄이려면 어떤 변화가 필요할까.

남성은 "여자들이 배우자의 경제력 조건을 완화해야 한다(44.7%)"는 점을 가장 많이 지적했다. 이어 "여성들이 배우자의 학력 조건을 낮춰야(23.9%)", "남성들의 결혼비용 부담을 줄여야(21.5%)", "남성들이 배우자의 외모를 덜 봐야(9.9%)" 순으로 꼽았다.

여성은 "남성들이 배우자의 외모를 덜 중시해야 한다(39.4%)"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그 뒤로 "여성들이 배우자의 경제력 조건을 완화해야(24.3%)", "여성들이 배우자의 학력조건을 낮춰야(21.1%)", "남성의 결혼비용 부담을 줄여야(15.2%)" 등의 순으로 답이 이어졌다.

<동아닷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