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의전원에 아들 부정입학 시킨 의혹… 박문일 한양대 의대학장 보직 해임
더보기

의전원에 아들 부정입학 시킨 의혹… 박문일 한양대 의대학장 보직 해임

동아일보입력 2013-10-01 03:00수정 2013-10-01 10: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자신이 참여한 논문에 아들 主저자 등재 자신이 교신저자로 참여한 논문에 아들을 제1 저자(주저자)로 등재하는 대신 공동 저작자의 이름을 누락한 박문일 한양대 의과대학장(61)이 학장직에서 해임된다. 한양대는 30일 오후 감사위원회를 열고 박 학장의 보직 해임을 총장에게 건의하기로 결정했다.

한양대에 따르면 박 학장의 아들(29)은 연세대 기계공학부에 재학 중이던 2010, 2011년 과학기술논문인용색인(SCI)급 저널에 의학 논문 2편을 게재한 뒤 2012학년도 이 학교 의학전문대학원 입시 전형에 논문 게재 실적을 제출했다. 이와 함께 봉사활동 수상 경력 자격증 등의 실적이 합산돼 정시 전형 1단계에서 20% 비중으로 반영됐고, 박 씨는 한양대 의전원에 합격했다.

그러나 감사에 따르면 박 씨의 2011년 논문 ‘임신주수에 따른 임신 중 무뇌아 심장박동 각 변수의 분석’에 공동연구자로 참여했던 산부인과 개업의 A 씨가 저자로 등재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A 씨는 이 논문과 제목이 같고 내용이 유사한 박사학위 논문을 2010년 12월 박 학장의 지도하에 이미 한양대에 제출한 상태였다. 이 때문에 박 학장이 논문에 참여한 A 씨의 연구 실적을 아들에게 몰아주려 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나온다.

한양대는 연구진실성위원회를 열어 박 학장의 연구 윤리 규정 위반을 정밀 조사한 뒤 입학사정위원회를 소집해 박 씨의 합격 취소 여부를 논의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조건희 기자 becom@donga.com
#한양대#의과대학장#박문일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