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 국방 > 무기

‘외국産 심장’단 흑표 11월 본격 양산

동아일보

입력 2013-09-30 03:00:00 수정 2013-09-30 09:31:02

현대로템 “10월 중 기동시험 완료”
100대 우선 생산… 수출 다시 활기 띨듯


11월 본격적인 양산 작업에 들어가는 차기 전차 K-2(흑표)의 외형(위 사진). 국산 파워팩(엔진+변속기) 개발의 지연으로 일단 독일산 파워팩을 달게 됐다. 아래 사진은 K-2 전차에 적용될 독일산 파워팩. 현대로템 제공
독일산 파워팩(엔진+변속기)을 탑재한 차기 전차 K-2(흑표)가 11월부터 본격적인 양산작업에 들어간다. 국산 파워팩 개발의 거듭된 지연으로 K-2 전차 생산이 무려 4년이나 지체된 상황에서 ‘외국산 심장’을 단 K-2가 먼저 선을 보이는 것이다.

K-2 개발업체인 현대로템은 29일 “독일산 엔진과 변속기가 7월과 9월에 각각 입고됐다”며 “10월 중순 독일산 파워팩을 전차에 장착해 기동시험을 한 뒤 11월부터 본격적인 전차 양산작업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K-2 전력화 시기가 상당히 지체되자 군 당국은 초기 생산분 100대에 설치할 파워팩은 독일에서 수입하되, 나머지 100대는 국산 파워팩을 쓰기로 하는 일종의 타협책을 마련한 바 있다.

기동시험 통과라는 마지막 관문이 남아 있지만 현대로템 측은 무난한 통과를 예상하고 있다. 김영수 현대로템 중기사업본부장은 “독일산 파워팩이 현지에서 수락검사를 무사히 통과했다”며 “감사원과 국회 등에서 요구한 해외 파워팩 8시간 연속가동 및 100km 연속주행시험도 무난하게 마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우여곡절 끝에 K-2 전차가 양산에 들어감에 따라 K-2 수출도 다시 한번 활기를 띨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앞서 현대로템은 2008년 터키에 3억5000만 달러 상당의 전차기술을 수출한 바 있다. 10월 초에는 페루 전차사업위원회 단장인 루초 육군 소장 일행이 현대로템 창원공장을 방문해 전차 생산라인을 둘러보고 K-2 성능을 점검할 예정이다. 페루는 지상장비 현대화 작업을 위해 2015년까지 전차 100여 대(총사업비 8억 달러)를 수입할 예정이다. 현재 한국을 비롯해 러시아, 우크라이나, 폴란드, 네덜란드 등이 경쟁을 벌이고 있다.

이석웅 현대로템 해외영업담당 이사는 “페루는 한-페루 자유무역협정(FTA) 체결 2주년을 맞으면서 교역이 활성화되고 있는 데다 한류 열풍과 현대·기아차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가 맞물리면서 마케팅 활동에 유리한 환경이 조성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보병부대의 기동력과 생존성을 강화하는 ‘차륜형 전투차량’ 개발도 본궤도에 올랐다. 현대로템은 지난해 치열한 경쟁 끝에 기본형 차륜형 전투차량 개발 사업권을 획득한 후 현재 시제품을 제작 중이다. 2016년부터 7년 동안 기본형이 군에 배치될 예정이다.

해외 수출을 통한 시장 개척도 기대된다. 지상 전투차량의 시장 규모는 향후 10년간 7만 대(600억 달러 상당)로 예상되며 이 중 차륜형 전투차량이 67%(400억 달러)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페루와 태국, 라트비아 등을 상대로 꾸준히 시장 개척 작업을 진행해오고 있다”고 밝혔다.

손영일 기자 scud200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재테크 정보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

오늘의 dongA.com

핀터레스트 트위터 페이스북 마이뉴스 설정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