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선수협 “야구선수 모욕 한성윤 기자, 야구계 퇴출 요구”
더보기

선수협 “야구선수 모욕 한성윤 기자, 야구계 퇴출 요구”

동아일보입력 2013-05-28 15:05수정 2013-05-28 18: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이하 선수협)가 한성윤 KBS 기자에 대해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선수협은 28일 공식 보도 자료를 내고 "야구선수들을 못 배우고 형편없는 사람들로 모욕한 KBS의 한성윤 기자에 대해서는 소속 방송사에 공식적인 징계와 앞으로 야구계에서 퇴출시킬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한성윤 KBS 기자는 지난 26일 임찬규(LG 트윈스)의 '물벼락 논란' 사건 이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야구인들, I goed같은 영어실력은 못 배워서 그렇다고 치고, 기본적인 개념은 찾아라"며 "여자 아나운서가 만만하지? 검찰 취재 중 그랬으면 과연 어떻게 되었을까"라는 내용의 글을 올려 야구선수들을 모욕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goed는 go의 과거형 went를 몰라 goed로 표기했다는 의미. 한 기자는 KBS의 야구관련 프로그램에서 전문기자 자격으로 출연하고 있다.

선수협은 "야구인들과 야구팬들을 위해서라도 모든 선수들이 한 기자의 취재에 응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며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관련기사

선수협은 한성윤 기자 외에 KBS N 일부 관계자들의 인신 공격성 발언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선수협은 "SNS를 통해 공개적으로 전체 야구선수들에 대한 모독과 선수 인터뷰 거부를 표명하여 야구계의 분란을 일으킨 KBS N 구성원의 돌출행동에 대해 방송사에 진상조사와 사과를 요청했다"며 "이에 KBS N은 27일 선수협 회장 앞으로 '해당구단과 향후 재발방지, 야구팬들을 위한 방송제작에 상호협조하기로 했으며 소속 구성원들의 SNS 내용은 KBS N의 공식적인 입장이 아닌 개인적이고 순간적인 감정 표현에 불과한 것'이라고 밝혔다"고 설명했다.

이어 "KBS N은 구성원들의 적절하지 못한 개인적 감정표현에 대해 선수들을 비롯해 모든 야구인들에게 사과를 전해왔다"며 "무분별한 언론보도로 마음이 상한 선수들에게 오해를 풀어주기를 부탁해왔다"고 방송사의 입장을 전했다.

선수협은 또한 이번 일을 야구인과 관계자들이 화합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전했다.

선수협은 "앞으로 구단과 선수, 방송사가 상호 존중하고, 야구팬들에게 보다 좋은 야구를 보여드릴 수 있는 방법을 찾는 데 노력할 것"이라며 "서로 감정대립을 하면서 방송사와 선수들 간의 갈등을 조장하고 부추기는 일부 주장에 휘말리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선수협은 "다시 한번 야구팬들을 불편하게 해드렸던 점에 대해 선수들을 대표해 사과드리며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선수들과 충분히 소통할 것"이라며 "방송사 등 야구관계자들과 협력해 야구팬들을 위한 활동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앞서 임찬규는 26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LG-SK 경기에서 정의윤 선수가 KBS N 정인영 아나운서와 수훈선수 인터뷰를 할 때 물벼락을 안겼다. 물은 정 아나운서를 강타했으며, 정 아나운서는 온 몸에서 물이 뚝뚝 떨어지는 채로 방송을 진행해야 했다.

<동아닷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