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Culture]귀여운 ‘공블리’가 욕설폭탄 펑펑
더보기

[Culture]귀여운 ‘공블리’가 욕설폭탄 펑펑

동아일보입력 2013-05-10 03:00수정 2013-05-1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제문 오빠에게 미안해서 어쩌죠”
영화 ‘고령화 가족’서 열연한 공효진
공효진은 “영화를 촬영하며 지겹도록 삼겹살을 먹었는데도 질리지가 않더라”고 말했다. 국경원 동아닷컴 기자 onecut@donga.com
“정말 연기를 하고 싶었어요. 늘 목마른 것 같아요.”

배우 공효진(33)이 두 눈을 반짝이며 말했다.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종횡무진하고 있는 그에게 이런 말을 듣다니 의외였다. 공효진은 드라마 ‘최고의 사랑’ 이후 수많은 러브콜을 받았지만 쉽게 작품을 고르지 못했다. 가슴에 와 닿는 작품이 없었다고 한다. 공백이 길어지면서 연기에 대한 갈증도 커졌다. 이런 공효진을 사로잡은 건 영화 ‘고령화 가족’이었다. 공효진은 이혼만 두 번 한 미연을 연기했다. 욕설과 폭력을 서슴지 않는 ‘센’ 역할이다.

“여배우가 쉴 새 없이 욕설을 퍼붓는 역은 드물잖아요. 생각보다 재미있었어요. 마치 일상인 것처럼 자연스럽게 한 것 같아요.(웃음) 때리는 장면도 많았어요. 아무렇지 않은 듯 견뎌준 (윤)제문 오빠에게 미안하면서도 고마워요.”

영화 ‘고령화 가족’은 사고뭉치 가족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나이는 많지만 구성원 모두 좀처럼 철들지 않는다.

주요기사

그럼에도 영화가 막장처럼 느껴지지 않는 이유는 어디서 본 듯한 우리 가족의 모습이 담겨 있기 때문이다. 서로 죽일 듯이 싸우다가도 엄마의 ‘다들 밥 먹어’라는 소리에 옹기종기 모여 앉는다. 숟가락을 된장찌개 뚝배기에 넣어 떠먹는 모습을 보면 웃음이 절로 나온다. 공효진도 이 점에 동의했다.

“못나고 미워도 가족인가 봐요. 횟집에서 제가 맞고 있으니까 인모(박해일 분)가 ‘감히 내 동생을 때려’ 하며 달려들잖아요. 그게 가족 아닐까요. 뭔가 진한 감정이 느껴지는 지긋지긋한 연결고리? 그런 점이 마음에 들었어요.”

하지만 기대와 달리 공효진의 분량은 많지 않다. 공효진이라는 배우의 이름값에 어울리지 않는다. 영화는 박해일과 윤제문에게 집중된다. “비중은 적지만 매력적인 캐릭터예요. 그래서 출연을 결심했죠. 윤여정 선생님을 비롯해 두 오빠(박해일 윤제문)와 함께할 수 있어 더 끌렸던 것 같아요.”

공효진은 이번 영화에서 억척 엄마를 연기했다. 하지만 대중에게는 여전히 ‘공블리’(공효진의 이름과 러블리를 합성해 만든 별명)로 통한다. 늘 사랑스럽다는 의미다. 남자배우들에게도 마찬가지다. 많은 스타들이 함께 하고 싶은 여배우로 공효진을 꼽았다.

“정말요? 눈물이 날 것 같네요. 남동생과 친하게 지내다 보니 어릴 때부터 자연스레 남자들과 어울렸어요. 제가 남동생을 많이 괴롭혔거든요.(웃음) 그 영향으로 남자배우들을 편하게 대하는 것 같아요. 연기적으로는 상대 배우가 저를 극 중 캐릭터로 볼 수 있게 만들려고 노력해요. 그래야 호흡이 잘 맞고 연기하기도 편하더라고요.” 공효진은 영화 홍보를 마치면 SBS 드라마 ‘주군의 태양’ 촬영에 돌입한다. 이번에는 소지섭이 파트너다. 그는 “빨리 촬영에 들어갔으면 좋겠다”며 “홍 자매(홍정은 홍미란 작가)의 작품은 색과 전하려는 메시지가 뚜렷하다”고 말했다. 이어 “소지섭 선배도 대본을 안 보고 결정한 작품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하더라. 무척 재미있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공효진은 이번 드라마에서도 ‘공블리’의 모습으로 소지섭과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일을 마치고 집에 돌아와서 TV를 켰을 때 마음이 편해지는 드라마가 좋아요. 제가 연기를 하며 치유받는 것처럼 제 작품을 보고 많은 분들이 하루를 상쾌하게 정리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