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민주당 김한길 체제 출범]박정희 vs 김철… 박근혜 vs 김한길
더보기

[민주당 김한길 체제 출범]박정희 vs 김철… 박근혜 vs 김한길

동아일보입력 2013-05-06 03:00수정 2013-05-0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代이은 ‘대통령-野대표’ 인연 화제
故김철 통일사회당수
민주당 김한길 대표(60)는 4일 대표로 선출된 직후 수락연설을 통해 “혁신은 고통을 요구한다. 혁신의 과정에서 가장 인기 없는 대표, 가장 욕 많이 먹는 대표가 되더라도 두려워하지 않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그는 또 “내년 지방선거 승리, 2017년 대선 승리라는 열매를 맺을 수 있도록 야무지게 준비해 가겠다”고 했다.

김 대표는 김대중 노무현 두 전직 대통령의 대선캠프에서 선거기획을 총괄한 전략통. 작가 출신답게 감성적 언어를 구사해 대중에 쉽게 파고든다는 평가를 받는다. 1981년 소설 ‘바람과 박제’가 문학사상에서 소설부문 신인상을 받으며 등단했다. ‘낙타는 따로 울지 않는다’ ‘여자의 남자’ 등 수많은 베스트셀러가 있다. 가수 조영남 씨의 히트곡 ‘화개장터’의 작사가이기도 하다. 부인인 탤런트 최명길 씨는 각종 선거 때마다 물심양면으로 내조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1996년 15대 총선 때 김영삼(YS) 전 대통령이 이끌던 신한국당의 비례대표 공천 제안을 거절하고 김대중(DJ) 전 대통령의 새정치국민회의를 통해 정계에 입문했다. DJ 정부 때 대통령정책기획수석비서관(1999년), 문화관광부 장관(2000년)에 잇따라 발탁됐다.

2006년 열린우리당 원내대표를 지냈지만 2007년 대선 때 옛 민주당과의 통합을 주장하며 열린우리당을 탈당해 중도통합민주당을 창당했고, 이후 박상천 대표 체제의 민주당과 통합해 대통합민주신당을 탄생시켰다. 대선에서 참패하자 이듬해 18대 총선에 불출마했고, 지난해 19대 총선에서 서울 광진갑에서 당선돼 복귀했다. 지난해 6·9 전당대회에선 당원·대의원 투표에서 1위를 하고도 모바일 투표에서 져 최고위원이 됐다. 대선 기간이던 지난해 11월엔 문재인, 안철수 후보 간 단일화가 난항을 겪자 최고위원직을 사퇴해 이해찬 대표 체제의 총사퇴를 이끌어 냈다. 친노(친노무현)계가 “분열적 지도자”라고 비난한 것은 이런 이유에서다.

관련기사

김 대표 아버지는 1960, 70년대 고(故) 박정희 전 대통령과 대립했던 고 김철 통일사회당 당수. ‘대통령 대 야당 대표’의 관계를 2대에 걸쳐 잇게 됐다. MBC 주말토크쇼 ‘김한길과 사람들’을 진행하던 1993년 진행자와 손님으로 박근혜 대통령과 인연을 맺었다. 박 대통령이 수필가로 등단해 사회활동을 재개했을 무렵이다. 김 대표는 “제가 감옥에 있는 아버지 면회를 다닐 때 청와대에 살았던 분”이라고 했고, 박 대통령은 실제 방송에서는 빼 줄 것을 요청했지만 김 대표는 거절했다고 한다.

△일본 도쿄 출생 △이대부속고, 건국대 정치외교학과 △한국일보 미주지사 기자, 중앙일보 샌프란시스코지사장 △국회 건설교통위원장 △15·16·17·19대 국회의원

조수진·이남희 기자 jin0619@donga.com
#민주당#김한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