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日-대만 접경 섬에서 위안부 추모 위령제
더보기

日-대만 접경 섬에서 위안부 추모 위령제

도쿄=배극인특파원 입력 2013-03-25 03:00수정 2015-05-23 11: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만 인근의 일본 섬인 요나쿠니(與那國) 섬에서 조선인 일본군 위안부를 추모하는 위령제가 주민 등 약 100명이 참석한 가운데 23일 처음 열렸다.

이날 행사는 섬 주민들로 이뤄진 ‘조선인 일본군 위안부 요나쿠니 섬 위령제 실행위원회’(위원장 대행 사키모토 도시오·崎元俊男)가 주최하고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등 한국 단체 회원이 참가했다.

일제는 1944년 미군의 북상이 예상되자 요나쿠니 섬 부근 미야코(宮古) 섬 등지에 군인 3만 명을 배치한 뒤 위안소 17곳을 설치하고 대만 등지에서 위안부를 끌어 모았다.

1944년 12월 대만 지룽(基隆) 항에서 조선인 위안부 53명을 태운 배가 미야코 섬으로 가던 중 요나쿠니 섬 구부라 항에서 미군의 폭격을 받아 46명이 숨졌지만 대다수 유해는 찾지 못했다.

도쿄=배극인 특파원 bae2150@donga.com
#위안부#위령제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