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대전/충남]“벤처 육성 손톱밑 가시 뽑기 나서겠다”
더보기

[대전/충남]“벤처 육성 손톱밑 가시 뽑기 나서겠다”

동아일보입력 2013-02-26 03:00수정 2013-02-2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승완 대덕이노폴리스벤처협 신임회장
“연구소 불빛이 꺼지지 않는 대덕 연구개발특구가 신기술과 아이디어로 무장한 벤처기업들이 열정과 도전으로 산업을 키우는 ‘과학기업 도시’로 변신할 겁니다.”

제9대 대덕이노폴리스벤처협회 신임 회장에 선출된 이승완 서울프로폴리스㈜ 대표(사진)의 출사표다. 그는 25일 “10년 전엔 대전의 벤처기업이 150개에 불과했지만 지난해 말로 1000개를 돌파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부출연연구소와 대기업연구소, 대학교와 벤처기업들이 담장을 허물고 함께 어울려 시너지 효과를 내야 한다”며 “그런데도 이 기관들의 대표들이 만나는 정례 모임 하나 없는 것이 대덕특구의 현실인 만큼 가교 역할을 담당하겠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협회의 정책연구소를 기업정책연구원으로 확대 개편해 벤처기업 육성에 필요한 정책을 수렴해 제안하고 새 정부의 ‘손톱 밑 가시 뽑기’처럼 기업 애로 해결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말했다.

그는 “젊은 대학생들이 창업을 위해 실력과 꿈을 맘껏 펼칠 수 있도록 ‘청년벤처포럼’을 활성화하겠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일부 벤처기업 대표들과 수년 전부터 청년 창업희망자들을 대상으로 창업 멘토링 봉사활동을 벌여오고 있다. 이 회장은 한국원자력연구원 연구소기업인 서울프로폴리스를 만들어 세계 최초로 무알코올 프로폴리스 추출 기술과 프로폴리스를 이용한 가축용 천연항생제를 개발했다. 또 2007년 세계 프로폴리스 사이언스 포럼을 만들어 현재 회장으로 재직 중이며 2015년 세계양봉대회를 대전에 유치했다.

지명훈 기자 mhjee@donga.com
#이승완#대덕 연구개발특구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