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北, 천안함 폭침 버블제트 어뢰 1990년대부터 개발”
더보기

“北, 천안함 폭침 버블제트 어뢰 1990년대부터 개발”

동아일보입력 2012-12-08 03:00수정 2013-03-09 09: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고위급 탈북자 증언 “김정일 명령으로 개발 착수… 천안함 공격 4명에 영웅 칭호” 북한은 천안함 폭침사건에 사용한 버블제트 어뢰를 1990년대부터 개발하는 등 치밀하게 공격을 준비해 왔다고 탈북자들이 주장했다. 북한이 천안함을 폭침시킨 장교들에게 공화국영웅 칭호를 수여했다는 주장도 나왔다.

북한에서 군수산업을 총괄하는 제2경제위원회 국장 출신이라고 밝힌 탈북자 김철(가명) 씨는 7일 보수 성향의 민간단체 한반도안보통일포럼이 주최한 토론회에서 “김정일 최고사령관 명령으로 1990년대부터 버블제트 어뢰(기포어뢰) 개발에 착수했으며 어뢰 도면을 러시아에서 들여와 함경남도 신포에 있는 해군 연구소에 연구를 맡겼다”고 주장했다.

수중 폭파 전문가라는 김 씨는 “당시 한국 해군 함정 중 가장 큰 천안함급(포항급)을 공격 대상으로 삼았다”며 “천안함급은 흘수(배가 물에 잠기는 깊이)가 얕기 때문에 직접 맞히기 어려워 처음부터 일반 어뢰는 쓸 계획이 없었다”고 말했다.

내각 중앙부처 책임부원으로 일하다 지난해 탈북했다는 안철남(가명) 씨도 “북한은 1999년 1차 연평해전에서 참패하자 ‘정의의 보복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고 2002년 2차 연평해전도 패배하자 군 작전국, 정찰총국, 해군사령부 작전처 등이 천안함 공격을 계획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또 안 씨는 “천안함을 공격한 잠수함의 함장과 부함장, 기관장, 갑판장 4명에게 공화국영웅 칭호를, 나머지 승조원에겐 국가훈장 전사영예훈장 등을 수여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형님뻘 되는 중앙기관 부국장이 군수물자를 팔아서 사취하다가 2010년 6월에 체포됐다. 계급이 대좌(대령)였는데 군복을 벗고 구류장에 들어갔다가 4개월 만에 석방됐다”며 “그 사람은 ‘사위 덕에 풀려났다’고 했다. 사위가 천안함을 공격한 잠수함의 기관장이었으며 부함장으로 승진하고 대위에서 중좌(중령)로 두 계급 특진했다”고 주장했다.

조숭호 기자 shcho@donga.com
#북한#버블제트#천안함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