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 사회일반

동도는 ‘우산봉’ 서도는 ‘대한봉’… 독도 봉우리 공식이름 생겼다

동아일보

입력 2012-10-29 03:00:00 수정 2012-10-29 03:00:00

건국 64년 만에 독도 봉우리에 정식 이름이 생겼다. 국토해양부는 최근 국가지명위원회를 열고 독도를 구성하는 동도와 서도 두 봉우리에 각각 ‘우산봉’과 ‘대한봉’이란 이름을 주기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그동안 독도 내 봉우리에는 정식 이름이 없었다. 독도 관련 민간단체에서 대한민국 첫 일출을 볼 수 있다는 의미에서 ‘일출봉’ 등으로 불러 왔지만 정부가 공식 인정한 지명은 아니었다.

KT송전탑과 독도 경비대 막사 등이 위치한 동도 봉우리(98.6m)는 우산봉이란 이름을 받았다. 조선시대 독도가 ‘우산도’로 불린 것을 고려해 지은 이름이다. 서도 봉우리(168.5m)는 대한민국 영토임을 상징하는 대한봉이란 이름으로 결정했다.

그동안 지명위원회는 출처 불명의 외국어로 불리던 독도 내 다른 지명들도 이름을 바꿨다. 또 바위로 분류되던 ‘탕건봉’은 봉우리로 재분류돼 독도는 3개의 봉우리를 가진 섬이 됐다.

박재명 기자 jmpark@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경제부 페이스북

재테크 정보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

오늘의 dongA.com

핀터레스트 트위터 페이스북 마이뉴스 설정


모바일 버전 보기